기사
맥주 배달을 ‘마차’로?! 코로나19로 집에만 있는 고객들을 위한 특별한 선물
잉글랜드 북부 요크셔의 가장 오래된 양조장인 ‘사무엘 스미스(Samuel Smith)가 태드캐스터 주민들을 위한 맥주 배달 수단으로 ‘마차’를 사용해 화제를 모았다.지난 4월 14일, 사무엘 스미스는 SNS를 통해 펍이 코로나19로 인해 문을 닫는 동...
유성호 기자  2020-04-20
“맥주가 더 필요해!” 사회적 거리두기 중인 ‘93세 할머니’에 답한 맥주 회사
미국의 맥주 회사 몰슨쿠어스(Molson Coors)가 코로나19로 인해 집에만 있어야 하는 할머니의 부름에 답했다.올해로 93세를 맞이한 올리브 베로네시(Olive Veronesi)는 KDKA를 통해 쿠어스 라이트(Coors Lite) 맥주를 들고 ...
유성호 기자  2020-04-17
‘기네스 생맥주’가 문 앞으로 배달?! 북아일랜드에 등장한 스마트폰 펍(Pub)
북아일랜드에서 술집에 못가 슬퍼하는 사람들을 위한 일명 ‘생맥주 배달 펍’이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음식전문매체 푸드앤와인지는 “많은 사람이 기네스 맥주는 펍에서 직접 따른 것이 아니라면 진정한 기네스라고 할 수 없다”라고 생각한다고 전하며, 그러한 이...
유성호 기자  2020-04-16
고릴라브루잉컴퍼니, 김해 명품 쌀로 만든 우리 쌀 라거 맥주 양조
한국을 대표하는 맥주 스타일은 라거 맥주다. 깔끔한 맛과 가벼운 목 넘김 그리고 청량감이 특징이 맥주 스타일로 한국인이 가장 많이 마시는 맥주 스타일 1위를 고수하고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라거 맥주와 김해의 쌀이 만나 우리나라 명품 쌀로 만든 맥주가...
유성호 기자  2020-04-13
술집에 붙어 있는 ‘달러’ 떼어내 직원들에게 준 사장님, 코로나19 사태 속 이색 사연
미국 조지아주에 위치한 한 술집은 코로나 19로 인해 폐쇄 조치를 받았다. 이후 경제적 어려움에 있는 직원들을 위해 매우 독특한 방법으로 그들을 지원해 화제다.조지아 타이비 아일랜드 해안가에 위치한 더샌드바(The Sand Bar)를 소유하고 있는 제...
유성호 기자  2020-04-13
온라인쇼핑몰 술마켓, 한국 전통주 산업의 발전을 위한 후원약정식 체결
전통주 전문 온라인쇼핑몰 ㈜우리도가 술마켓은 한국 전통주 산업 발전과 진흥을 위해 대표적인 유관 단체인 (사)한국막걸리협회, (사)한국전통민속주협회와 후원약정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우리도가는 ‘술마켓’이라는 전통주 온...
김동열 기자  2020-04-10
독일 "맥주세 연말까지 납부 연기 가능"... 코로나19 영향
독일 정부가 자국의 코로나19로 인해 폐쇄 상태에 돌입하는 동안, 맥주 회사들이 경제적으로 살아남을 수 있도록, 연간 맥주세 납부를 연기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지난 6일, 독일 재경부는 맥주세 납부 연기 신청은 12월 31일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음...
유성호 기자  2020-04-10
칼로리가 낮은 맥주 TOP 10
맥주는 다른 주류와 칼로리가 비슷함에도 종종 살찌기 좋은 술로 평가 받는다. 일반적으로 탄수화물이 낮을수록 잠재적 칼로리가 줄어든다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그렇다고 해서 무조건 낮은 칼로리만을 선택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최근에는 많은 저칼로리 및...
유성호 기자  2020-04-08
맥주 A to Z ② IPA부터 필스너까지, 맥주의 스타일
맥주는 우리가 가장 보편적으로 마실 수 있는 술이지만, 맥주의 종류, 재료 그리고 생산 및 제공 방식까지 그 속에는 정교하고 다양한 과정이 존재한다. 이에 음식전문매체 더데일리밀이 ‘맥주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소개했다.페일 에일(Pale Ale) ...
유성호 기자  2020-04-08
맥주 A to Z ① 맥주의 재료부터 라거와 에일의 차이까지
맥주는 우리가 가장 보편적으로 마실 수 있는 술이지만, 맥주의 종류, 재료 그리고 생산 및 제공 방식까지 그 속에는 정교하고 다양한 과정이 존재한다. 이에 음식전문매체 더데일리밀이 ‘맥주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소개했다.맥주의 재료 ...
유성호 기자  2020-04-08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