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경기도농업기술원, 품종별 특색을 살린 쌀 소비문화 육성에 나서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이 참드림, 맛드림, 가와지1호 등 자체 개발한 신품종 쌀 3종의 소비촉진 및 쌀 소비문화 개선을 위해 품종별 특색을 살린 쌀 소비문화를 육성하겠다고 3일 밝혔다.이에 앞서 기술원은 지난 1일 외식산업 관계자 및 미식 전문...
박성환 기자  2019-06-04
[좋은 쌀, 나쁜 쌀, 이상한 쌀] <9> 맛드림
경기도가 최초로 개발한 고품질 쌀경기미라고 하면 다들 최고로 생각한다. 품질이 안정적이며, 한국과 일본을 통틀어 최고의 맛있는 쌀로 불리는 ‘고시히카리’가 경기도에서만 재배되기 때문이다.갈수록 높아지는 국내 소비자의 입맛을 만족시키는, ‘고시히카리’를...
박성환 기자  2019-05-31
[밥이 답이다] <74> 밥 캐릭터
미키마우스, 스누피, 곰돌이 푸, 헬로키티, 뽀로로, 도라에몽 아마도 전 세계 누구나 다 아는 캐릭터일 것이다. 과거에는 미국과 일본의 애니메이션 캐릭터들이 인기가 높았다면, 이제는 우리의 캐릭터들도 경쟁력이 높아져 카카오프렌즈, 뽀로로, 타요버스, ...
박성환 기자  2019-05-28
[밥이 답이다] <73> 아침밥 드시나요?
쌀 소비량이 줄어 걱정이라 하지만, 하루 3끼 제대로 챙겨 먹을 수 없는 시대가 되다 보니 점점 아침밥을 먹는 사람이 줄어들고 있다. 사자성어 중에 조반석죽(朝飯夕粥)이란 말이 있다. 몹시 가난한 살림을 가리키는 말이지만, 지금 이 시대에서는 그 의미...
박성환 기자  2019-04-30
[밥이 답이다] <72> 숙성미(熟成米)를 아시나요?
숙성미? 본 적은 없지만 어딘가에서 잘 숙성시킨 쌀이라고 누구나 알 수 있다. 술도 숙성해야 장도 숙성을 해야 맛이 더 깊어지고 좋아진다. 그런데 여기서 술이나 장에서의 숙성은 발효다. 발효를 통해 여러 감칠맛 성분들이 생성되어 더 맛이 깊어진다. 물...
박성환 기자  2019-03-26
[밥이 답이다] <71> 쌀의 가치를 높이자!
매년 항상 쌀 소비량이 줄어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뉴스를 볼 수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8 양곡 소비량’ 조사에 따르면 2018년 쌀 소비량은 61.0kg으로 역대 최저치다. 하지만 별로 놀랍지는 않다. 그나마 무균밥, 냉동 볶음밥, 도시락 등 ...
박성환 기자  2019-02-28
[좋은 쌀, 나쁜 쌀, 이상한 쌀] <8> 쌀 이름은 왜 다 그럴까?
왜 쌀 품종명에는 스토리가 없을까? 정말 이름을 그런 식으로밖에 짓지 못하는 것일까?품종명은 모두 다 촌스러울까?스토리나 의미가 담긴, 소비자에게 더 잘 알릴 수 있는 그런 이름을 짓지 않는 것인가?60년 전에 만들어진 ‘고시히카리’라는 품종명에도 의...
박성환 기자  2019-02-01
[밥이 답이다] <68> 밥 짓기가 바로 뉴트로(New-Tro)
한 해가 저물고 새해가 오는 이 시기에 필자가 늘 하는 일이 하나 있다. 한 해의 소망을 기원하고 일 년 계획을 세우고 뭐 그런 누구나 하는 일도 있지만, 항상 김난도 교수의 '트렌드 코리아'를 읽는 것이다.최근 3년 트렌드를 보더라도 ...
박성환 기자  2019-01-02
[밥이 답이다] <67> 케어푸드(Care Food) 밥
1년 전 필자는 고령친화식과 밥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이번 칼럼과 그때와 이어지는 이야기다. 일단 고령친화식, 실버푸드, 병원식, 환자식 이런 단어를 소비자들은 좋아하지 않는다. 완곡한 표현을 찾다 보니 케어푸드란 단어를 사용했다.케어푸드란 국내 어...
박성환 기자  2018-12-03
[밥이 답이다] <66> 다양한 잡곡 상품
이제까지 각 잡곡의 특징에 대해 알아보았다. 이제 내가 원하는 잡곡만으로 직접 블렌딩해서 밥을 지어 먹어 보면 어떨까?그게 귀찮다면 시판용 혼합 잡곡 상품도 많다. 하지만, 마트나 슈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혼합 잡곡은 대부분 숫자만 앞세운 9곡, 1...
박성환 기자  2018-11-12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