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밥이 답이다] <33> 밥 짓기 어디가 좋을까?
‘서툰 목수가 연장 나무란다’는 말이 있듯이 맛있는 밥이 지어지지 않는다고 밥솥 탓을 할 수 없다. 정확한 밥 짓기 원리와 밥솥의 특성을 이해하면 어떤 솥이든 맛있는 밥을 지을 수 있다. 그런데 밥 짓기의 도구인 솥 종류가 너무나 많다.어느 가정이나 ...
박성환 기자  2017-01-23
[밥이 답이다] <32> 맛있는 밥 짓기, 세번째 이야기
맛있는 밥 짓기의 세 번째 이야기다. 필자가 가장 많이 듣는 이야기 중 하나가 '도대체 어디에 밥을 지어야 제일 맛있는가요?' 와 '어떻게 밥을 짓나요?' 라는 질문이다.쿠쿠인지 쿠첸인지 그리고 솥밥이 맛있다는데 솥밥을 어...
박성환 기자  2017-01-09
[밥이 답이다] <31> 밥과 물 이야기
2012년 세계 물맛대회(Berkeley Springs International Tasting)에서 대한민국 청주정수장의 K-Water가 당당히 7위를 했다. 쉽게 설명하면 청주시 수돗물이 세계 물맛대회 7위를 했고, 그 수원지는 대청호 물이라는 것이...
박성환 기자  2016-12-13
[좋은 쌀, 나쁜 쌀, 이상한 쌀] <6> 고시히카리
[칼럼니스트 박성환] 자동차에 ‘벤츠’가 있다면 쌀에는 ‘고시히카리’가 있다. 60년간 왕좌를 지킨 절대적 강자 ‘고시히카리’, 일본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도 다 아는 품종이다. 어떻게 일본 품종인 ‘고시히카리’가 우리 국민에게 다 알려졌을까? 그만...
박성환 기자  2016-11-21
[좋은 쌀, 나쁜 쌀, 이상한 쌀] <5> 신동진...거칠고 투박한 ‘마초(Macho)’같은 쌀
[칼럼니스트 박성환] 맛있는 쌀의 기준에 관해 이야기할 때 맨 처음 하는 이야기가 있다. 완전립 비율이 높을 것, 수분함량은 15~16%, 아밀로스 함량과 단백질 함량이 낮은 쌀이 맛있는 쌀이라 한다. 이 외에 여러 가지 요소가 더 있지만 제일 먼저 ...
박성환 기자  2016-11-08
[좋은 쌀, 나쁜 쌀, 이상한 쌀] <4> 하이아미...기능성 슈퍼미의 대중화 ‘하이아미’
[칼럼니스트 박성환] 2008년에 개발한 하이아미는 쌀 외관 풍미와 밥맛이 좋은 최고 품질 밥쌀용 품종이다.게다가, 어느 마트에서나 손쉽게 구매가 가능한 ‘기능성 쌀’이다. 다른 품종들은 뉴스에서 글로만 볼 수 있는 환상 속의 쌀이다.필자가 ‘하이아미...
박성환 기자  2016-10-31
[좋은 쌀, 나쁜 쌀, 이상한 쌀] <3> 오대...강원도의 힘 '철원 오대쌀’
[칼럼니스트 박성환] ‘오대’라는 쌀이 있다. 그런데 ‘오대’라고 하니 뭔가 허전하다. ‘철원 오대쌀’이라고 해야 맞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은 왜일까? 지명과 쌀 품종명이 같이 있어야 맞는 듯하다. 그것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시도된 지명과 품종명이 ...
박성환 기자  2016-10-25
[밥이 답이다] <30> 지금 일본은 ? (3)
[칼럼니스트 박성환] 2016년 10월 4일, 도쿄 시내에서 니가타현 현지사 우리로 치면 도지사가 직접 나와 일본의 인기 여성 아이돌 그룹과 밥을 먹으며 신품종 쌀을 설명하는 기자 회견을 했다.더욱 대단한 것은 쌀이 출시하기 2달 전인 8월 24일 일...
박성환 기자  2016-10-17
우리 쌀을 보면 역사가 보여...10일~17일 농업과학관, '우리가 먹는 쌀 이렇게 변하고 있어요' 전시회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10일부터 17일까지 농업과학관(전북 전주)에서 우리 쌀 산업의 발전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우리가 먹는 쌀, 이렇게 변하고 있어요' 전시회를 연다.이번 특별전시회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우리민족과 함께해온 쌀...
박성환 기자  2016-10-07
[좋은 쌀, 나쁜 쌀, 이상한 쌀] <2> 추청(秋晴)
[칼럼니스트 박성환] 맑고 높은 가을철에 가장 어울리는 쌀이 있다. 바로 추청(秋晴)이다. 맑은 가을이라는 뜻의 이 쌀 품종의 원래 이름은 ‘아키바레’다.1962년 일본 아이치현 농업시험장에서 만들어진 후 한동안 일본 나가노현을 대표하는 쌀이었다가 현...
박성환 기자  2016-10-04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