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소] 제14회 한국 국가대표 소믈리에 경기대회 대학생 부문 금상 수상한 강석범 소믈리에

승인2018.10.01 10:30:44

지난 9월 1일(토)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제14회 한국 국가대표 소믈리에 경기대회 대학생 부문 결선이 개최됐다. 그날 저녁 7시에 발표된 시상식 결과 미래의 국가대표 소믈리에를 꿈꾸던 한 대학생 소믈리에가 우승을 차지했다. 소믈리에타임즈에서는 대학생 부문 우승자이며, 현재 청담동 레스토랑 초이닷에서 주니어 소믈리에로 근무하고 있는 서울호텔관광직업전문학교의 강석범 소믈리에를 만났다.

▲ 대학생 부문 우승을 차지한 강석범 소믈리에 <사진=소믈리에타임즈 DB>

Q. 안녕하세요, 강석범 소믈리에님. 간단한 소개 부탁합니다.

네, 안녕하세요. 서울호텔관광직업전문학교에 재학중인 강석범이라고 합니다. 소믈리에타임즈에서 파트 타임으로 기사도 쓰고 영상 뉴스인 소믈리에 뉴스도 만들었는데, 이렇게 대학생 부문 우승을 하고 당당히 소믈리에타임즈와 인터뷰를 하게 되어 영광입니다.

Q. 지금 느끼는 결선 소감은 어떠하신가요?

우선 학생신분으로 참가하는 마지막 대회였는데, 금상을 받게 되어서 너무 기쁩니다.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매년 대회에 출전해 고배를 마셨는데, 이번 대회 수상을 통해 한층 성장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 결선에서 와인을 테이스팅하고 있는 강석범 소믈리에 <사진=소믈리에타임즈 DB>

Q. 이번 대회에 출전한 계기는?

작년 대회에도 출전을 했었는데 작년에는 예선 탈락을 했습니다. 예선 탈락이라는 결과에 충격을 먹었습니다. 솔직히 자신도 있었거든요. 그래도 지난 1년동안 슬럼프에 빠지지 않기 위해 노력하면서 여러 강의도 들어보고 시음회도 많이 다녀보는 등 제가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으로 와인을 공부했습니다. 열심히 일년을 공부하며 자연스럽게 와인과 지내다보니 와인과 많이 친해지게 됐습니다. 이번 대회는 학생신분으로 나갈 수 있는 마지막 도전이었고, 솔직히 1등을 목표로 대회를 출전하게 됐습니다.

Q. 결선 종목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종목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 디캔팅 서비스를 하고 있는 강석범 소믈리에 <사진=소믈리에타임즈 DB>

3가지 종목 중에 디캔팅 서비스가 제일 기억에 남았어요. 제가 긴장을 많이 하는 성격이라 음식 페어링 부분에서 많이 더듬었고, 블라인드 테이스팅에서는 시간 분배를 못해서 시간을 초과해 다 마셔보지도 못했어요. 디캔팅 서비스에서도 시간은 부족했었지만 큰 실수없이 무난하게 진행되었었고 실무경험이 조금 있어서 제일 자신있던 종목이었어요. 그래서 결선 종목 중 디캔팅 서비스가 유일하게 만족했던 종목입니다.

Q. 와인에 빠지게 된 계기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평소 술을 많이 좋아하고 즐기는데 지인의 추천으로 만화책 ‘신의 물방울’을 읽게 되었어요. 만화책을 보면서 소믈리에라는 직업을 알게 되었고 와인이라는 술이 흔히 접하는 소주와는 다르게 다양한 향을 가지고 있고 지역마다 다른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 매료되어서 와인공부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 음식과 와인 페어링에서 고심중인 강석범 소믈리에 <사진=소믈리에타임즈 DB>

Q.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와인이 있다면 어떤 것인가요? 그리고 이유는 무엇인가요?

저의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 밸리의 카베르네 소비뇽 품종으로 만든 와인을 제일 좋아하는데요. 그 이유는 저는 라이트한 와인보다는 무거운 바디의 와인을 선호하는데 미국 나파 밸리 와인이 무거운 편이거든요. 다른 나라에서도 바디감이 무거운 와인이 많지만 미국와인에서 많이 찾아볼 수 있는 초콜렛 향이나 오크향, 블랙커런트, 블랙베리 등의 향이 저를 매료시켰어요. 그중 최근에 마신 케이머스(Caymus)가 가장 인상깊었어요. 그때 김하늘 기자님이랑 같이 마셨는데요. 아직도 케이머스가 내뿜는 초콜릿 향이 생생해요.

Q. 앞으로의 계획은 어떠한가요?

앞으로도 꾸준히 공부를 해서 국가대표 부문에서 우승하고 싶어요. 그래서 와인업계에서는 선배님들에게 인정받고 싶고, 현장에서는 손님들에게 최적의 마리아주를 제공해 손님들이 만족감을 느끼고 다시 찾아주시는 그런 소믈리에가 되고 싶어요. 아직 부족한 점이 너무 많지만 몇 년 후에 다시 인터뷰를 하는 일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마지막으로 소믈리에로서 성장하게 도움을 주신 조내진 지배인님과 초이닷 식구들, 와인을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는 유니뱅 친구들에게도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소믈리에타임즈 김하늘 기자 skyline@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