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현실(VR)을 통해 음식에 맛을 다르게 느낄 수 있을까?

승인2018.10.09 00:02:48
▲ 코넬대가 가상 현실을 통해 사람들이 생각하는 맛이 바뀔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Maurizio Pesce>

이탈리아 고급 다이닝 레스토랑에서 라자냐를 먹는 것이 식당가의 플라스틱 트레이에서 먹는 라자냐보다는 더 맛이 있을 것이라는 건 어느 정도 환경의 차이로 인해 알 수 있는 사실이다. 하지만 그 다른 환경이 실제가 아니라 가상일 경우는 어떠할까?

음식전문지 ‘푸드앤와인’지가 공개하고 코넬 대학이 연구한 바에 따르면 VR 세계에 빠져있는 동안 실제 음식을 먹으면 음식 취향에 대한 인식이 바뀔 수 있다고 밝혔다. 코넬 뉴스는 최근 ‘저널 오브 푸드 사이언스(Journal of Food Science)'지에 공개된 발표를 통해 ’가상 현실은 맛을 바꿀 수 있다‘라는 내용을 최근 발표했다.

50명의 실험자는 가상의 평범한 부스, 한적한 공원 벤치 마지막으로 코넬대에 실제로 존재하는 암소 헛간 총 3곳을 배경으로 한 ‘360도 VR 비디오’를 보며 블루 치즈 샘플들을 맛보는 실험을 진행했다.

이 샘플들은 사실 모두 같은 치즈였으나 연구에 참여한 사람들은 헛간 영상을 보며 맛본 치즈를 선호했다. 치즈의 짠맛을 느끼는 테스트에서도 이는 같았다. 이 논문의 수석 저자인 ‘로빈 댄도(Robin Dando)' 교수는 이 연구 결과가 재미있고 흥미로울 수도 있지만, 덜 비싼 유형의 식품 검사를 원하는 기업에는 실제 파급 효과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 연구는 식품 테스트를 위한 몰입형 환경을 제공하므로 가상현실을 통해 시각적으로 소비되는 음식에 특성을 부여하게 되며 이는 관련 음식 테스트를 진행할 때 비용적인 측면에서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사람들은 음식을 먹을 때 맛과 향기뿐만 아니라 우리 주변에서의 감각적인 정보를 얻는다. 우리의 눈과 귀, 심지어 주변 환경에 대한 기억을 이용한다”라고 덧붙이며 이번 목적에 의의를 설명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