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여왕부터 버락 오바마 등 사회 및 유명인사들이 즐기는 음료는?

승인2018.11.29 14:42:42
▲ 음료전문매체 '더드링크비즈니스'지에서 유명인사들이 즐기는 음료를 공개했다. <사진=pxhere>

영화 및 TV 속에 나오는 유명인사들은 고급스러운 음료를 마실 것만 같은 생각이 들지만, 콜라, 녹차와 같은 우리가 실생활에서 자주 먹는 일반적인 음료부터 아예 물 말고는 마시지 않는 사람까지, 다양한 취향이 존재한다. 음식전문매체 ‘더데일리밀’이 인스타그램, 트위터, 인터뷰 자료를 조사한 결과 유명인사들이 일을 마친 후 즐기는 음료를 공개했다.

01. 엘리자베스 2세 여왕 x 샴페인

▲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샴페인 <사진=Julian Calder/Sam Howzit>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매일 밤, 잠이 들기 전 샴페인 한 잔을 마신다고 한다. 그녀가 좋아하는 샴페인은 ‘볼랑저(Bollinger)', '크룩(Krug)', ’랑송(Lanson)', ‘폴 로저(Pol Roger)'와 같은 올드-스쿨 샴페인 브랜드를 즐기는 걸로 알려졌다. 또한, 점심에는 ’듀보네(Dubonnet)'와 같은 와인을 베이스로 한 아페리티프를 레몬 슬라이스와 곁들여 마신다고 한다.

02. 기네스 펠트로 x 와인

▲ 배우 기네스 펠트로와 와인 <사진=Andrea Raffin/pxhere>

인스타일지의 편집장 ‘로라 브라운’은 인스타그램 시리즈 포스팅을 통해 영화배우 ‘기네스 펠트로’의 와인 사랑을 공개했다. 기네스 펠트로는 하루의 한 잔의 와인을 마시면 진정한 나 자신이 되는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03. 도널드 트럼프 x 다이어트 코크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다이어트 코크 <사진=Gage Skidmore/Pixabay>

뉴욕타임스에 의하면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는 ‘다이어트 코크’를 매일 약 12캔을 마실 정도로 좋아한다고 밝혀진 바 있다. 버튼을 누르면 상주하고 있는 직원이 다이어트 콜라를 가져온다고 하니, 다이어트 코크에 대한 사랑이 엄청난 것으로 보인다.

04. 버락 오바마 x 물

▲ 미국 전 대통령 버락 오바마와 물 <사진=Wikimedia Commons/Pixabay>

트럼프가 다이어트 코크의 카페인을 선택하는 동안 미국 전 대통령 ‘버락 오바마’는 하이드레이트를 선택한다. 뉴욕타임스가 기록한 오바마의 연대기에 따르면 “그는 커피나 차를 잘 마시지 않으며 소다보다 물을 많이 마신다. 또한, 간식은 소금에 절인 아몬드 7개 정도다”라고 밝혔다.

05. 타이라 뱅크스 x 녹차

▲ TV쇼 호스트 타이라 뱅크스와 녹차 <사진=David Shankbone/Pixabay>

‘도전 슈퍼모델’, ‘아메리카 갓 탤런트’와 같은 미국 유명 티비쇼의 호스트이자 세계적인 모델인 ‘타이라 뱅크스(Tyra Banks)'는 항상 탑모델의 몸매를 유지하려는 방법으로 녹차를 즐겨 마신다.

06. 신디 크로포드 x 테킬라

▲ 탑모델 신디 크로포드와 테킬라 <사진=Wikimedia Commons/Max Pixel>

세계적인 모델 ‘신디 크로포드(Cindy Crawford)’는 “나는 이제 와인을 감당할 수 없다”라고 패션잡지 ‘하퍼스 바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히며 “와인에 있는 아황산염은 나를 나른하게 만든다”라고 덧붙였다. 그녀는 음료로 오직 테킬라를 마신다고 하며 최근에는 그녀의 남편과 같이 테킬라 회사를 설립했다.

07. 다이앤 키튼 x 얼음을 넣은 레드와인

▲ 배우 다이앤 키튼와 얼음을 넣은 레드와인 <사진=Wikimedia Commons/Pexels>

세계적인 배우 ‘다이앤 키튼(Diane Keaton)'은 ’키튼(Keaton)'이라는 자신만의 와인을 선보일 정도로 와인애호가로 알려져있다. 특이한 점은 그녀는 와인을 마실 때 꼭 얼음을 넣고 마신다는 것이다. “집에 냉방 장치가 없어서 아파트 발코니에 나가 식히곤 하는데 그때 와인에 얼음을 넣어 마시게 되었고 그 뒤로 쭉 그래왔다”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