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빚는 여자 36.5] 술도 인생도 빚다. 아모르파티(Amore Fati), 네 운명을 사랑하라!

"술 마시는 여자는 흔하지만 술 빚는 여자는 드물다"
승인2015.05.28 14:15:46
▲ 조태경 전통주큐레이터

[칼럼니스트 조태경] 술을 빚고 있습니다. 와인, 맥주, 사케, 전통주 중에서도 전통주 빚는 것을 일로 삼고 있는 여자입니다.

전통주를 떠올리면 막걸리가 먼저 생각나시겠죠? 흔히들 알고 계시는 동동주(부의주,浮蟻酒)도 빚고요. 삼기키에 애석할 정도로 술 맛이 좋다는 석탄주(惜嘆酒), 연꽃이 들어가지 않았지만 연꽃향기 난다는 하향주(蕸香酒) 같은 술도 빚고 있습니다. 술 이름이 생소하시겠지만, 사라진 전통주의 종류가 850여 가지나 된다면 믿으시겠어요? 새콤달콤한 맛과 감칠맛이 특징인 동동주도 있고 부드럽고 시원한 참외 향기가 나는 석탄주도 있으니, 저로써는 하나하나 맛 보여드리지 못하는 것이 애석할 정도입니다.

전통주에서 배 향기가 난다고? 반신반의 할거라 짐작되지만, 위 내용들은 팩트(fact, 사실)입니다. 저는 처음에 믿지 못했어요. 눈으로 코로 입으로 느끼지 않고서는 말이죠. 전통주의 향기는 ‘누룩냄새’이지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니까요. 2012년 정확히 이맘 때 쯤으로 기억해요. ‘전통주의 본래 향기는 참외, 바나나, 수박, 배 등의 과실과 꽃 향기입니다.’라는 강의내용을 접하고는 무척 혼란스러웠습니다. 전통주에서 와인에서나 맡을 수 있는 과일과 꽃 향기를 맡을 수 있다니 믿어지시나요? 20년 이상 ‘전통주 연구와 복원에 몸 담아 오신 분’께서 이런 얘기를 합니다. 2008년에는 배우 배용준이 와인 소믈리에와 동행해 전통주(동정춘)을 맛보고는 눈물을 흘렸다고 하는데 얼마나 대단한 술이지 무척 궁금했습니다.

강의가 끝나자마자 그 눈물의 전통주을 맛 볼 수 있다는 정동의 한 주점을 찾아갔습니다. “혼자 오셨나요”. “네”, “주문하시겠어요?”. “아.. 잔술이 있네요. 이걸로 주세요.” 주말 점심이 지난 시각에 여자 혼자서 칵테일도 아닌 전통주 한잔이라니.. 그 시각 손님은 저 혼자뿐이었습니다. 일단, 눈으로 날카롭게 보았어요. 크림 화이트, 그리고 가볍게 흔들어 코로 가져갑니다. “아! 이건 뭐지?” 하고 느끼는 순간 한 모금 마셨어요. 시원한 배 향기와 당기는 감칠맛까지 마침내 삼켰습니다. 목줄 기를 타고 방울방울 흘러 온몸에 퍼지는 따뜻한 기운을 느낄 수 있었어요. 바를 나와 저는 무작정 걸었습니다. 내가 맛보고 느낀 것이 뭐였는지 어안이 벙벙할 정도였습니다. 뭔가가 머리를 한번 강타한거였어요. 그날의 감동덕분에 지금의 제가 있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닐겁니다.

왜 있지 않으신가요? 한번쯤은.. 마치 대학 신입생 때 강의실에 들어오는 한 선배에게 시선이 꽂혀 시간이 멈춘 듯한 경험 말이에요. 그래서 그 과목은 더 열심히 공부하고 그 선배는 뭘 좋아하고 또 어떤 동아리 활동을 하는지 궁금하고 그래서 알아가게 되잖아요. 그렇게 전통주가 제가 왔습니다.

무언가를 열렬히 원하면, 마치 그것은 본래부터 그 자리에 있었던 듯이 몰입이 최고조에 이를 정확히 그 때에 눈앞에 나타나는 것 같아요. 그것이 저에게는 전통주였고 여러분들에게는 또 다른 무엇이겠지요. 이런 전통주를 보여드리고 싶고 또 공유하고 싶습니다.

‘술 빚는 여자 36.5’ 에서는 365일 1년 동안 빚고 빚은 다양한 전통주를 보여드릴까해요. 어떻게 빚고, 왜 빚고, 누구와 어디서 마셨는지를 술 빚는 여자가 소소하게 따뜻하게 전해드릴 예정입니다. 하루하루는 열정적으로 살고, 전체 인생은 물 흐르듯 흘러가도록 두렵니다. 아모르 파티(Amore Fati)! 네 운명을 사랑하라! 처럼요.  인생도 술도 빚는 여자로 찾아가겠습니다. 다음에 만나요!

[칼럼니스트 소개] 전통주 소믈리에 조태경은 대학원에서 전통식문화와 전통음식을 공부했고 현재는 사)한국전통주연구소에 재직해 전통주를 배우며 관련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대학원 재학 중에 사회적 기업과 슬로푸드 운동에 관심을 가진 것을 계기로 나눔과 공유할 수 있는 삶을 고민하고 있다.

2008년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 인증 ‘마스터소믈리에자격’을 취득하였고 식음료에 관심을 가지고 바리스타 및 한식, 일식 등의 자격증도 이후 취득하였다. 2015 유네스코 지정 강릉단오제 신주빚기대회에서 ‘연화주’로 장려상을 수상한 바 있다.

칼럼문의 조태경 전통주큐레이터 eblline@sommeliertimes.com

기사제보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