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미국 워싱턴 주의 개성 넘치는 와인 K-vintners, Substance, Sixto 미디어 런치 개최

예리하고 섬세한 예술적 재능을 지닌 전 로커, 와인 메이커 찰스 스미스(Charles Smith) 방한
승인2019.02.02 09:50:56
▲ 와인 메이커 찰스 스미스(Charles Smith)가 선보이는 3가지 프로렉트 7종의 와인을 테이스팅 했다<사진=도윤 기자>

롯데칠성음료(주)는 지난 1월 25일 서울 강남구 소재의 레스토랑 엘본 더 테이블(Elbon the Table)에서 미국 워싱턴 주(Washington States) 와인계의 거장이자 전직 로커 출신 와인메이커 찰스 스미스(Charles Smith)의 방한 행사를 개최했다.

강렬하고 터프한 이미지이지만 섬세함과 위트를 겸비해 행사의 분위기 메이커였던 미국 워싱턴 주의 창의적인 와인 메이커 찰스 스미스(Charles Smith) <사진=도윤 기자>

찰스 스미스(Charles Smith)는 독학으로 와인 메이킹을 시작한 개성파 와인 메이커로 2014년 와인 엔수지애스트(Wine Enthusiast)에 올해의 와인 메이커로 선정되기도 했으며, 각기 다른 프로젝트로 완성한 식스토(Sixto), 와인 오브 섭스턴스(Substance), K 빈트너스(K-vintners) 와인을 소개했다.

식스토 언커버드 샤도네이(Sixto Uncovered Chardonnay) 2016

▲ 식스토, 언커버드샤도네이(Sixto, Uncovered Chardonnay)가 피어나길 기다린다 <사진=도윤 기자>

2014년 빈티지가 2017년 와인 스펙테이터(Wine Spectator)에서 올해의 와인 13위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룬 식스토(Sixto)는 미국 최고의 샤도네이(Chardonnay)를 만들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가지고 만든 브랜드다. 

화이트 와인 글라스에서 움츠러있던 와인을 볼륨이 큰 레드 와인 글라스로 옮기자 풍부한 아로마가 올라온다. 시트러스, 열대과일 향과 오크 터치와 리(Lees) 숙성으로 부드럽고 리치한 향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와인 오브 섭스탠스(Substance)

2017년 찰스 스미스는 와인 오브 섭스턴스 라인을 "품질이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이라는 슬로건 아래 탄생시켰다. 

와인 오브 섭스턴스 선셋 빈야드 쇼비뇽 블랑(Substance, Sunset Vineyard Sauvignon Blanc) 2017*

▲ 섭스턴스, 선셋 빈야드 쇼비뇽 블랑(Substance, Sunset Vineyard Sauvignon Blanc) <사진=도윤 기자>

워싱턴 주 콜럼비아 밸리의 선셋 빈야드(Sunset Vineyard) 토양 자체에서 오는 미네랄리티가 상당히 인상적이며 독특하고 특별한 풍미가 느껴진다. 밀도감이 촘촘하고 와인의 결이 잘 짜여져 숙성 잠재력이 좋은 쇼비뇽 블랑.

▲ 바삭한 피(튀김) 속에 참치 타르타르가 채워져 있으며, 고소한 아보타도와 상큼한 유자 소스가 곁들여져 다양한 풍미에 섭스턴스 쇼비뇽 블랑과 페어링이 좋았다 <사진=도윤 기자>

와인 오브 섭스탠스 까베르네 쇼비뇽(Substance Cabernet Sauvignon) 2016

▲ 와인 오브 섭스탠스 까베르네 쇼비뇽(Substance Cabernet Sauvignon) 2016 <사진=도윤 기자>

리(Lees), 오크 숙성 후 병입 전 필터링을 거치지 않고 와인이 지닌 맛을 강조한 와인으로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와인이다.

 

K 빈트너스(K-vintners)

K 빈트너스(K-vintners)는 찰스 스미스가 2001년 설립한 와이너리로 워싱턴 주 컬럼비아 밸리, 왈라왈라 밸리(Walla Walla Valley)에서 시라(Syrah)를 주 품종으로 실험적이고 독특한 컬트 와인을 생산한다.

K 빈트너스 엘 제페 템프라니요(K-vintners El Jefe) 2014*

▲ K 빈트너스 엘 제페 템프라니요(K-vintners El Jefe) 2014 실키한 질감이 매력적이다 <사진=도윤 기자>

워싱턴 주 콜럼비아 밸리의 스톤리지 빈야드(Stoneridge Vineyard)에서 스페인의 대표적인 토착 품종 템프라뇨(Tempranillo)로 생산되었다.

우아하고 부드러운 질감이 매력적으로, “와인은 즐기는 것이 중요하다.”라는 "찰스 스미스의 철학"을 느낄 수 있는 와인이다. 엘 제페(El Jefe=Boss)라는 와인명을 들었을 때, 매우 카리스마 있고 터프할 것 같지만 섬세하고 아티스트적인 재능이 넘치는 찰스 스미스와 무척 닮은 와인이다.

▲ 화이트 라구 파스타는 고소하면서 진한 풍미에 간간하니 준비된 레드 와인들과 합이 좋았다 <사진=도윤 기자>

K 빈트너스 샬롯(K-vintners Charlotte) 2014

▲ K 빈트너스 샬롯(K-vintners Charlotte) 2014 <사진=도윤 기자>

찰스 스미스의 딸 샬롯(Charlotte)의 이름을 따온 와인으로 프랑스 남부 론 블렌딩 스타일로 생산된다. 복합적인 매력이 좀 더 돋보이는 와인이다.

K 빈트너스 로얄 시티 시라(K-vintners Royal City Syrah) 2015

▲ K 빈트너스 로얄 시티 시라(K-vintners Royal City Syrah) 2015. 실험적이고 재미있는 시라 <사진=도윤 기자>

100% 시라로 생산된 와인. 프랑스 북부 론 스타일을 지향하는 와인이다. 결이 곱고 둥글둥글하며 부드러운 탄닌을 지녔다.

▲ 메인이었던 안심 스테이크 <사진=도윤 기자>

K 빈트너스 파워라인 시라(K-vintners Powerline Syrah) 2015

▲ K 빈트너스 파워라인 시라(K-vintners Powerline Syrah) 2015, 로얄 시티와 또 다른 스타일의 매력을 보여준다 <사진=도윤 기자>

로얄 시티보다 남성적인 스타일의 시라. 파워풀하고 볼륨감이 넘치며, 구조감이 매우 좋은 와인.

<도윤 기자의 테이스팅 후기>

미국 워싱턴 주의 와인 테이스팅 중 가장 흥미로운 시간이었다. 몇몇 실험적이고 개성있는 스타일의 와인들이 눈에 띄었으며, 그 와인들이 화려함보다는 자연스러운 멋이 묻어나서 좋았다. 
 

도윤 기자는 와인과 술에 관한 문화를 탐구하며, 재미있는 콘텐츠를 기획 및 제작하고 있다. 현재 네이버 블로그 '와인톡톡의 Life&Style'과 인스타그램 @winetoktok을 운영하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도윤기자 winetoktok@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