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2019 봄 시즌 여행 트렌드', 몬테레이부터 애리조나까지

승인2019.02.21 16:45:56
▲ 에어비앤비가 2019 봄 시즌 여행 트렌드를 발표했다. <사진=에어비앤비>

봄 방학, 카니발 축제, 부활절이 다가오면서 전 세계인들은 이미 봄 시즌 여행을 계획 중이다. 이러한 추세에 발맞추어 여행 트렌드를 이끄는 에어비앤비는 게스트의 예약 현황을 기반으로 2019년 봄 시즌 여행 트렌드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여행자들은 전형적인 해변 지역보다는 깊숙이 숨겨진 사막 오아시스를 탐험하거나 문화가 풍부한 지역의 중심지, 미개척된 지역을 느리게 여행하는 것을 선호한다.

에어비앤비 봄 시즌 가장 떠오르는 트렌딩 지역

몬테레이, 멕시코 (678%)

캐롤라이나, 푸에르토 리코 (643%)

산토스, 브라질 (432%)

산 후안, 푸에르토 리코 (392%)

다파, 필리핀 (380%)

세인트 토마스, 미국 버진 아일랜드 (338%)

블라디보스토크, 러시아 (323%)

윌리엄스, 애리조나 주 (315%)

쾰른, 독일 (164%)

과들루프, 과들루프 (157%)

이러한 지역을 여행하는 게스트들의 성향을 크게 세 가지로 요약해볼 수 있는데, 그들은 진정한 로컬 경험을 원하며, 유명하지 않지만 깨끗한 해변에서의 휴가에 관심이 많고, 자동차나 기차로 다니는 대륙에서의 느린 여행을 선호한다.

진정한 현지 경험을 원하는 여행자들의 증가

▲ 현지 경험을 중요시 하는 여행 <사진=에어비앤비>

여행자들은 인기 있는 여행지보다 덜 알려졌지만 문화가 풍부한 지역으로 여행하는 것을 갈망하는 추세다. 에어비앤비 봄 시즌 가장 떠오르는 여행지로 선정된 멕시코 몬테레이가 그 대표적인 예다. 멕시코 북동쪽에 위치하며 문화, 역사, 음식, 산업의 허브로 잘 알려진 이곳은 전년 대비 예약률이 약 678% 증가했다.

에어비앤비 게스트들은 카니발 축제 지역으로는 비교적 덜 알려지고 날씨가 추운 독일의 쾰른으로 몰려들고 있다. 열대지방에 사는 거주민들을 위해, 자연재해로 지역 사회를 재건하는 데 도움이 필요한 지역을 방문하는 여행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예를 들어, 캐롤라이나와 푸에르토 리코의 산 후안은 허리케인 마리아를 겪은 뒤 게스트들의 방문이 각 643%, 392% 증가하며 놀라운 재기를 보여주고 있다.

유명하지 않지만 아름답고 깨끗한 해변에서의 휴가에 높은 관심

▲ 숨겨진 아름다운 해변 명소 <사진=에어비앤비>

카니발 축제가 끝난 뒤 브라질 산토스에서 432%의 예약률이 증가한 것을 보면 봄 시즌 여행자들은 브라질의 넓고 깨끗한 해안선을 경험하기 위해 여행 기간을 좀 더 연장한 것처럼 보인다.

야자수 나무로 뒤덮인 필리핀의 다파, 산의 전망과 무인도 비치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과들루프, 맹그로브 라군과 미국 버진 아일랜드, 다른 지역으로 접근이 쉬운 세인트 토마스는 봄 시즌 인기가 급상승하는 곳들이다.

인기 급상승 중인 느린 여행

▲ 자연을 즐기는 느린 여행 <사진=에어비앤비>

그랜드 캐니언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지 100주년이 되는 역사적인 순간을 기념하기 위해 장거리 자동차 여행자들이 국립공원 인근 지역을 찾고 있다. 국립공원으로 가는 관문 역할을 하는 도시인 애리조나주의 윌리엄스는 지난해보다 무려 315%의 예약이 증가했다. 그러나 단순히 이런 이유가 여행자들의 느린 여행을 부추기는 것은 아니다.

2018년 에어비앤비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0% 이상이 향후 미국 국내 지역 여행 시 기차 여행을 고려할 것이라고 대답했으며, 이러한 추세는 세계적으로도 같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가장 동쪽에 위치하고 "러시아의 샌프란시스코"라 불리는 항구 도시 블라디보스토크는 이번 봄 여행 시즌에 323%의 예약 증가를 기록했다. 이 도시는 시베리아 철도의 동쪽 종착역으로서 여행의 시작 또는 여정의 마무리로 많은 여행자들이 방문한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