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주제조법] 조선시대 명주 그리고 우리나라 3대 명주 '동정춘'

승인2019.02.23 10:28:32
▲ 조선시대 명주 '동정춘' <사진=농촌진흥청/농사로>

'동정춘'은 옛 문헌에서 명주로 불린 술로 술을 빚을 때 거의 물이 들어가지 않아 술을 빚기가 여간 어려운 술이다.

발효과정에서 얻어지는 술의 양이 매우 적어서 그만큼 값비싼 술이다. 동정춘에 대한 기록은 '조선무쌍신식요리제법, 1924'와 '임원십육지, 1827년경'에서 찾을 수 있다. 인공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은 자연 발효에 의한 향과 맛이 아주 좋아 고급방향주로 취급되는 술이다.

동정춘 제조법

재료 : 멥쌀 530g, 물 2.85L&500mL, 누룩 가루 400g, 찹쌀 5.4kg

① 멥쌀 530g을 씻어 침지, 물빼기, 가루 낸다.

▲ 멥쌀을 가루내어 구멍떡을 반죽한다. <사진=농촌진흥청/농사로>

② 구멍떡 3개를 만든다.

▲ 구멍떡을 삶는 과정 <사진=농촌진흥청/농사로>

③ 물 2.85L를 넣고 익힌 후 즉시 식힌다.

▲ 누룩가루와 골고루 섞는다. <사진=농촌진흥청/농사로>

④ 누룩 가루 400g과 치댄다.

▲ 떡 삶은 물 첨가 후 밀봉한다. (4일 밑술발효) <사진=농촌진흥청/농사로>

⑤ 구멍떡 삶은 물 570mL을 함께 항아리에 넣는다.

▲ 찹쌀 세척, 침지 및 물빼기 <사진=농촌진흥청/농사로>

⑥ 4일 후, 찹쌀 5.4kg을 씻어 침지, 물빼기 찐다.

▲ 찹쌀 고두밥을 찐 후 식힌다. <사진=농촌진흥청/농사로>

⑦ 식힌 후 밑술과 합해 익으면 걸러 마신다.

▲ 밑술과 합하고 익으면 걸러 쓴다. <사진=농촌진흥청/농사로>

참고로 1/8가량의 밑술을 첨가하면 실패하지 않고 술을 잘 빚을 수 있으며, 음용 시에는 물이 들어가거나 쇠그릇은 피하는 게 좋다.

소믈리에타임즈 김동열기자 feeeelin@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