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오늘 2019 상반기 대졸공채 접수 시작… 1만명 통 큰 채용 門 ‘열릴까’

전자ㆍ금융ㆍ기타계열사 각 11일, 12일, 13일부터 순차 접수… 마감은 19일(화)
승인2019.03.11 20:38:32

삼성그룹의 2019 상반기 3급 대졸 신입사원 공채의 서류접수가 시작됐다. 삼성전자ㆍ삼성전기ㆍ삼성SDSㆍ삼성SDIㆍ삼성디스플레이 등 전자계열사는 11일(월)부터, 삼성카드ㆍ삼성증권ㆍ삼성화재ㆍ삼성생명ㆍ삼성자산운용 등 금융계열사는 12일(화), 삼성바이오로직스ㆍ삼성바이오에피스ㆍ삼성엔지니어링ㆍ삼성물산ㆍ제일기획ㆍ에스원 등 기타 계열사는 13일(수)부터 입사지원서를 받는다. 접수는 19일(화) 일괄 마감이다. 다음 달 직무적성검사를 거쳐 입사는 7~8월 예정이다.

모집직무는 계열사별 상이하다. 대졸 신입사원(3급)과 동시에 인턴 모집도 이루어진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기술직(설계)ㆍ안전관리직ㆍ경영지원 직군에서,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에서는 조경시공ㆍ코스관리ㆍ경영지원 직군에서 각각 신입직을 모집한다. 삼성전기는 연구개발직ㆍ영업마케팅직ㆍ경영지원직에서 신입사원, 연구개발직에서 인턴사원을, 삼성카드는 마케팅ㆍ디지털ㆍ제휴영업 직무에서 인턴을 선발한다.

매해 채용 전형상 크고 작은 변화를 이어 온 삼성그룹, 특히 지난 17년 기존의 그룹 공채에서 계열사별 공채로 전환한 이후 직무 중심의 채용 기조가 더욱 강화되는 추세다. 서류전형을 일컫는 삼성의 채용직무적합성평가 중 자기소개서에서는 본인의 전공과 지원직무 간의 적합성을 관련지어 기술할 것을, 직무적성검사(GSAT)에서는 지난해 ‘상식’ 항목을 없애고 직무 위주의 문항들로 재배치 된 점 등이 이를 뒷받침한다. 채용 상의 다른 특징으로는 학점은 불문, 어학성적은 필수라는 점이다. 어학성적은 계열사별, 직무별로 상이하다. 한편, 직무에 따라 모집전공에 제한이 있을 수 있다.

삼성은 올 상반기 채용 규모를 확대할 전망이다. 삼성그룹은 지난해 8월 중장기 투자·고용 계획발표를 통해 4대 신성장 동력 사업부문에서 2020년까지 3년간 180조 원 투자 및 4만 명의 대규모 인력을 채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 전체 채용 규모는 1만명 선으로, 그중 상반기에 최소 절반가량 충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하반기 4천명 선을 채용한 것으로 파악되는바, 올 상반기 채용 규모 확대가 확실시된다. △반도체 △바이오자동차 △전자산업 △5G산업으로 분류되는 4대 신성장동력 산업에 속도를 붙이는 가운데 최근 자동차 전장(전자장비)’ 사업 본격화를 위해 인력도 증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계열사 가운데에서는 통상적으로 삼성전자가 전체 채용 규모의 80% 이상을 차지해 왔다. 올 상반기 공채에 앞서 삼성그룹은 지난달 말 일찍이 캠퍼스리크루팅을 시작했다. 인크루트 집계 결과 전체 계열사의 채용설명회가 약 340여 회 전후로 추정, 그 가운데 삼성전자에서 실시하는 설명회가 약 160여 회로 절반에 이르는 것만을 보더라도 규모가 짐작된다. 삼성전자 중에서는 반도체(DS) 부문에서 팔 할 가량을 이끌어 왔다. 금주에는 14일(목) 건국대에서 삼성전자 DS부문의 채용상담회와 설명회가 열린다.

삼성은 서류마감 후 채용직무적합성평가를 거쳐 오는 4월 모든 계열사가 일제히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를 치른다. 작년 하반기 기준 서울ㆍ부산ㆍ대구ㆍ대전ㆍ광주 등 5개 도시와 미국 뉴욕ㆍ로스앤젤레스 두 곳에서 시험을 치렀다.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대표적으로 이공계의 텃밭이라 불리는 기업이지만, 직무평가 강화와 학점 불문을 기회로 삼아 철저히 직무 중심의 맞춤형 구직전략을 세운다면 승산이 있을 것”이라며 조언했다. 한편, 삼성그룹 및 주요 대기업들의 2019 상반기 공채 예상 일정은 인크루트의 ‘1000대 기업 공채속보’ 게시판에서 가장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한상만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