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공공보건청 '와인은 하루 2잔 이하' vs 와인 시장 경제 하락 우려

승인2019.04.14 13:19:03
▲ 프랑스 공공보건청이 와인을 '하루 2잔 이하'로 마시길 권고했다. <사진=Donato Pirolo>

‘프랑스 공공보건청’에 따르면 프랑스 성인의 약 4분의 1이 정기적으로 알코올을 과다하게 섭취하고 있으며, 이러한 음주량으로 인해 매년 4만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프랑스인의 ‘피할 수 있는 사망 원인’ 1위인 흡연에 이어 다음이다.

공공보건청 책임자 ‘비엣 누엔-탄(Viet Nguyen-Thanh)’은 “천만명에 이르는 성인들이 술을 너무 많이 마시며 암, 고혈압, 뇌출혈,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증가시키고 있다”라고 말했다.

공공보건청은 성인 1명이 일주일에 약 10잔 이하의 와인을 마실 것을 권장하고 있다. 이는 100ml 와인 잔으로 계산한 것으로 일주일에 1L로 영국 공공보건청에서 권고한 7잔(175ml 와인 기준1.225L)’보다 약간 적은 양이다. 프랑스 공공보건청은 “당신의 건강을 위해, 술은 하루에 최대 2잔으로 제한되어야 하며, 그것도 매일 마셔서는 안된다”고 주의했다.

▲ 공식 트위터를 통해 지속적인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프랑스 공공보건청' <사진=프랑스 공공보건청 트위터>

하지만 이번 발표로 프랑스 와인 업계 일부는 반발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하면 프랑스인들은 연간 12.6L를 마신다고 공개했는데, 다른 국가들을 살펴보면 ‘리투아니아(15L)’, ‘독일(13.4L)’,’ 아일랜드와 룩셈부르크’(13L), 라트비아(12.6L)’로 프랑스는 다른 국가들과 비교해 평균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최근 프랑스의 와인 소비량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인데. 국제 주류 연구기관 ‘IWSR’의 2017년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알코올 소비량 감소율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전 세계 알코올음료 시장의 규모가 1.3% 감소했다고 밝혔다. 2016년 이전 5년간 평균 0.3%가 감소한 것에 비해 큰 감소 추세다.

‘랑그도크 AC 와인 메이커’의 대표 ‘제롬 빌라레트(Jérôme Villaret)는 “이런 종류의 광고는 적정 수준으로 마시고 있는 소비자들을 화나게 한다”라고 말하며 “이런 종류의 연구는 소비자들이 죄책감을 느끼게 할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