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으로 간다면 평생 술을 공짜로 마실 수 있다, 기상천외한 진 브랜드의 팝업 스토어

승인2019.04.18 13:31:58
▲ '아크틱 블루 진'이 북극에서 단 하루 동안 즐길 수 있는 팝업 바를 공개했다. <사진=Arctic Blue Gin>

만약 공짜로 술을 얻어 마실 수 있다면 어느 거리까지 갈 수 있을까? 핀란드 스피리츠 브랜드인 ‘아크틱 블루 진(Arctic Blue Gin)’이 오늘 이 곳까지 간다면 평생 마실 수 있는 ‘진(Gin)’을 제공한다고 음식전문지 ‘푸드앤와인’지에서 공개했다. 바로 ‘북극’이다.

세계 최북단에 위치한 바가 될 이번 아크틱 블루 진의 팝업 바는 공동 창립자이자 브랜드 디렉터인 ‘미코 스푸프(Mikko Spoof)’를 필두로 바의 모습을 담기 위한 극지방 전문 사진가 ‘포피스 수오밀라(Poppis Suomela)’와 ‘발테리 히르보넨(Valtteri Hirvonen)’ 및 감독 ‘옷소 티아이넨(Otso Tiainen)’가 참여했다.

▲ 이번 팝업 이벤트에 참여한 아크틱 블루 진의 창립자 및 전문 사진작가들 <사진=Arctic Blue Gin>

스푸프는 “북극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우리 진에 담겨있는 지구에서 가장 추운 곳에서 견뎌온 야생 빌베리와 같이 터프해져야 한다”고 말하며 쉽지 않겠지만 이 곳에 온다면 자신들의 진에 담겨있는 진정한 맛을 느낄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말보다 행동이 더 중요하다고 말한 그는 “이곳을 찾아온 고객들은 온종일 공짜 진을 즐길 수 있으며 더 나아가 평생 마실 수 있는 아크틱 블루 진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