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레시피] 냉장고를 부탁해, 샘 해밍턴만을 위한 한식! 레이먼킴의 생선 스튜와 펜네 파스타, 이연복의 미트파이와 달래 샐러드

승인2019.05.03 00:01:50
▲ 이연복 셰프의 호떡을 닮은 미트파이와 달래 샐러드 ‘미트파이~ 진촤 맛있다’<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15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슈퍼 히어로’ 편으로 샘 해밍턴과 강형욱이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샘 해밍턴의 냉장고를 이용해 레이먼킴 셰프와 이연복 셰프가 대결을 펼쳤다.

‘어서 와~ 이런 한식은 처음이지?’를 주제로 재료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본인만을 위한 특별한 한식 요리를 부탁한 샘 해밍턴에 레이먼킴 셰프는 베지마이트를 넣은 생선 스튜와 펜네 파스타 ‘스튜맨이 돌아왔다’라는 요리를, 이연복 셰프는 호떡을 닮은 미트파이와 달래 샐러드 ‘미트파이~ 진촤 맛있다’라는 요리를 선보였다.

결과는 레이먼킴 셰프의 승이었다. 샘 해밍턴은 이연복 셰프의 요리도 고향인 호주를 느낄 수 있어 좋았지만 레이먼킴의 스튜가 딱 좋아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샘 해밍턴의 입맛을 사로잡은 스튜, 레이먼킴 셰프의 생선 스튜와 펜네 파스타는 어떻게 만들까?
 

▲ 레이먼킴 셰프의 베지마이트를 넣은 생선 스튜와 펜네 파스타 ‘스튜맨이 돌아왔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레이먼킴 셰프의 ‘스튜맨이 돌아왔다’ 만드는 법

재료

연어, 새우, 새우살, 참돔, 베지마이트, 셀러리, 달래, 방울양배추, 꽃게, 치킨스톡, 양송이버섯, 올리브토마토파스타소스, 토마토 페이스트, 아스파라거스, 레지아노 치즈, 바질, 타임, 고수, 딜, 로즈마리, 펜네, 양파, 청양고추, 버터, 화이트 와인, 밀가루, 마늘, 올리브오일, 레몬, 소금, 당근, 후추

레시피

1. 끓는 물에 치킨스톡, 꽃게를 넣어 꽃게 육수를 만든다.

2. 핸드블렌더에 연어, 새우살을 넣고 간다.
3. 양파, 청양고추, 양송이버섯을 잘게 썬 뒤 팬에 넣고 볶는다.
4. 3의 팬에 토마토 페이스트, 간 연어와 새우살, 베지마이트를 넣는다.
5. 4의 팬에 버터를 넣는다.
6. 끓는 물에 펜네를 삶는다.
7. 볶던 재료에 화이트 와인, 밀가루를 넣는다.
8. 삶은 꽃게를 체에 밭쳐 건져낸다.
9. 볶던 재료에 꽃게 육수를 넣어 스튜를 만든다.
10. 레지아노 치즈의 껍질을 잘라낸 뒤 스튜에 넣는다.
11. 스튜에 올리브토마토파스타소스, 타임, 바질을 넣는다.
12. 절구에 싹을 제거한 마늘, 타임, 딜, 로즈마리, 고수, 올리브오일을 넣고 으깬다.
13. 12에 레몬즙, 소금, 올리브오일을 넣어 허브 소스를 만든다.
14. 아스파라거스, 방울양배추, 양송이버섯에 소금, 올리브오일을 뿌린 뒤 그릴팬에 굽는다.
15. 채칼로 당근을 얇게 슬라이스한 뒤 14의 그릴팬에 굽는다.
16. 연어, 새우, 참돔에 소금, 후추, 딜, 올리브오일을 뿌린 뒤 15의 그릴팬에 굽는다.
17. 삶은 펜네를 건져낸 뒤, 꽃게 육수에 넣고 데친다.
18. 데친 펜네에 스튜 건더기를 넣는다.
19. 밀대를 이용해 삶은 꽃게의 살을 발라낸다.
20. 접시에 구운 당근, 양송이버섯, 방울양배추, 연어, 새우, 참돔을 올린다.
21. 20에 스튜를 넣은 뒤 삶은 꽃게살, 딜을 올려 마무리한다.

소믈리에타임즈 박지은기자 ireporter@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