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작은 맥도날드 오픈, 손님은 바로 '꿀벌'

세계적인 환경 문제인 '군집붕괴현상'을 위한 환경 캠페인
승인2019.05.24 19:10:59
▲ 꿀벌을 위한 '세계에서 가장 작은 맥도날드'가 공개되었다. <사진=Nord DDB>

한 스웨덴 회사가 만든 ‘세계에서 가장 작은 맥도날드’가 화제라고 음식전문지 ‘푸드앤와인’지에서 공개했다. 그리고 고객은 사람이 아닌 ‘벌’이다.

최근 세계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환경 문제는 바로 ‘군집붕괴현상’으로 꿀과 꽃가루를 채집하러 나간 일벌들이 돌아오지 못하고 사망하게 되며 결과적으로 벌집에 있던 벌들도 식량 부족으로 몰살당하는 현상을 말한다. 2006년부터 서서히 일어나기 시작한 문제는 현재는 중요한 환경 문제로 거론되고 있는 상태다.

▲ '맥하이브' 드라이브 스루에 방문하고 있는 벌 <사진=Nord DDB>

그리고 스웨덴의 광고 대행사 ‘노드 DDB’는 벌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세계에서 가장 작은 맥도날드’를 만들었는데 내부에는 벌집이 있다. 전 세계 식물의 수분 중 약 30%가 벌이 담당하고 있어 멸종하지 않게 자연 보호를 촉구하는 광고다.

노드 DDB는 벌들을 위한 맥도날드 일명 ‘맥하이브(McHive)’에 대해 한 스웨덴의 한 맥도날드 지점에 있던 벌집에 영감을 받았으며 현재 스웨덴 내 5개의 프랜차이즈가 이 맥하이브를 가지고 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벌을 보호하기 위해 꿀과 꽃가루 채집에 중요한 꽃과 식물로 식당 주변의 잔디 및 정원을 교체하고 있다고 밝혔다.

▲ 맥하이브 안에는 벌들을 위한 벌집이 존재한다. <사진=Nord DDB>

세상에서 가장 작은 맥도날드라고 말해도 벌집 자체는 수천 마리의 벌 손님을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이 있으며 지난 5월 20일 ‘세계 벌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맥하이브가 자선 경매에 붙쳐져 한 가맹점에 ‘1만 달러(한화 약 1,200만 원)’에 팔려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맥도날드 스웨덴의 ‘크리스토퍼 뢴블라드’ 마케팅 이사는 성명서를 통해 “우리는 지속가능성에 기여하고 있는 헌신적인 가맹점주들이 많으며, 옥상의 벌집과 같은 아이디어를 새롭게 증폭시킬 수 있어 기쁘다”라고 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