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0년 역사 베르사유 왕실채원에 ‘서울텃밭’ 개장, 2020년까지 5년간 운영

UN “세계 콩의 해”기념, 콩 주재배 작물로 선정, 둘레는 봉선화로 한국의 미 표현
승인2016.06.03 11:43:59
▲ 베르사유 왕실채원 사진 <사진=서울시청>

330여년 전 조성된 베르사유 왕실 채원에 ‘서울텃밭’이 조성된다.

‘서울텃밭’은 베르사유 왕실채원 정원사가 직접 관리하며 ‘서울텃밭’을 소개하는 안내 간판과 작물 표지판도 한국어와 불어로 표기하여 설치된다.

서울시는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하며 베르사유 국립조경학교(학교장:Vincent Piveteau)와 6월 1일(현지시각) ‘서울텃밭’ 조성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작물을 파종하여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베르사유 왕실 채원은 330여년 전인 루이14세 시기에 조성되어 9ha 면적에 400여 종의 과일과 채소, 꽃, 허브 등을 재배하고 있으며, 프랑스 고급전문조경사 양성기관인 베르사유 국립조경학교(École Nationale Supérieure du Paysage)가 관리하고 있다.

양해각서(MOU)의 주요내용은 ▴‘서울텃밭’ 조성을 통한 도시농업 가치 공유 ▴환경친화적인 농업 발전 및 교류협력 확대 ▴홍보활동 지원 및 공동 관심사업 개발 협력 등이다.

‘서울텃밭’의 조성은 2015년 도시농업 민간단체 해외연수 시 왕실채원을 방문한 방문단과 수석정원사간 인터뷰 과정에서 처음 제안되어 수차례 협의과정을 거쳐 결실을 맺었다.

‘서울텃밭’은 60㎡ 규모에 2020년까지 5년간 운영된다. 2016년 유엔이 정한 “세계 콩의 해”를 기념하여 우리나라가 원산지인 콩(백태, 서리태)을 주 재배 작물로 선정하였고, 우리 텃밭에서 주로 재배하는 엽채류(상추,쑥갓,열무 등) 위주 방식에서 벗어나 작물고유의 특색이 쉽게 드러나며, 수려한 색감으로 미적 아름다움을 선사할 수 있고, 우리 식생활과 밀접한 작물 위주로 선정 하였다.

주요 재배작물은 콩, 목화, 메밀, 수수, 도라지, 당귀, 부추, 배추, 무이며 ‘서울텃밭’ 둘레는 우리 정서와 친근한 경관 작물인 봉선화를 파종하여 한국의 미를 표현하였다.

동절기에도 보리, 유채 등 월동작물을 파종하여 공백기 없이 연중 작물재배 상황을 유지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텃밭’은 올해 일년생 작물재배를 시작으로 내년 부터는 다년생 작물인 머루, 다래 등과 수생식물인 연근, 왕골등 재배작물을 다양화하고 텃밭음악회, 수확 농산물 나눔행사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 서울텃밭 조감도 <사진=서울시청>

서울시는 2012년 6월 ‘도시농업 원년’을 선포하고 3년만에 옥상텃밭, 학교농장, 상자텃밭 등 도시내 다양한 자원을 활용하여 도시농업 면적을 네 배 이상(29ha → 141ha) 늘렸으며, ‘서울도시농업 2.0 마스터플랜’을 발표하여 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생태계 회복에 노력하고 있다.

또한, 올해 5월 19일∼22일 4일간 개최된 제5회 서울도시농업 박람회에서 독일, 이탈리아, 미국 등 10개국의 다양한 문화를 가진 세계 도시농부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서울도시농업 국제컨퍼런스를 열어 미래 도시농업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등 도시농업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세계 각국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유서 깊은 베르사유 왕실채원에 ‘서울텃밭’ 조성으로 서울 도시농업을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며, 한류전파의 장으로도 활용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전은희 기자  cnjwow@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