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캔 와인'

질적인 선입견을 깨고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캔 와인 시장
승인2019.05.27 14:57:19
▲ 최근 캔 와인의 수요가 늘어나며 큰 시장 발전을 이루고 있다. <사진=Union Wine Company>

와인 전문지 ‘와인스팩테이터’에서 최근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와인 시장인 ‘캔 와인’을 소개했다.

최근 샤르도네, 피노 누아, 로제 와인 캔을 마트나 백화점의 진열대에서 흔하게 찾을 수 있으며 여러 음악 축제에서도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참신한 제품으로 소개되었던 캔 와인이 이제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쉽게 마실 수 있는 스타일과 편리한 포장으로 젊은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작년 캔 와인의 와인 판매량은 69%가 증가한 ‘6천 9백만 달러(한화 약 816억 3,390만 원)’로 닐슨지가 내린 통계에 따르면 소매점에서 총 73만 9천건의 판매가 이루어졌다. 2012년에 단 ‘2백만 달러(약 23억 6,600만 원)’에서 엄청난 성장세를 보인 것이다.

전 세계적 대형 와인 회사들도 캔 와인 시장에 연달아 합세하고 있는 상태로 ‘E. & J 갤로’, ‘TWE’, ‘폴리 패밀리 와인’ 등이 미국 캔 와인 시장에 진출했으며, 나파 밸리에 있는 ‘빈 투 보틀(Bin-to Bottle)’은 캔 와인 라인 제품들을 출시하기 전임에도 약 20곳의 회사들이 접촉하고 있다.

기존 캔 와인은 봄과 여름에 수요가 높았지만 최근에는 계절에 상관없이 급상승하고 있는데 ‘버터 샤도네이’와 ‘캔디 로제’ 캔 와인을 출시한 ‘JaM 셀러스’ 대표 ‘존 앤서니 트루차드(John Anthony Truchard)’는 “기존 전통적인 와인 시장에서 캔 와인은 계절성이 있었지만 현재는 연중으로 꾸준한 수요를 보이고 있다”라고 밝혔다.

▲ 스포츠 활동 & 야외 외출을 좋아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사진=Union Wine Company>

또한 오리건에 위치한 ‘유니온 와인(Union Wine Co.)’의 창립자 ‘라이언 함스(Ryan Harms)’는 와인스펙테이터를 통해 “실외에서 활동하는 스포츠 커뮤니티 및 대도시의 사람들이 외곽 지역 외출을 할 때 캔 와인에 적응해 구입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실제로 유니온 와인은 지난 작년 총 24만 4천 캔의 와인을 판매했으며 올해는 거의 두 배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의 ‘휴대용’, ‘재활용 가능한 혹은 지속가능성’ 트렌드에 맞춰 성장을 주도하고 있는 ‘캔 와인’은 질적으로도 발전하고 있다. 최근 와인스펙테이터의 블라인드 테이스팅에서 총 12캔의 와인이 80점 후반의 점수를 받으며 캔 와인을 향한선입견을 깨기도 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