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직구 와인 품평] 헉! 캔 와인의 반격, 바로크 샤도네이 세미용, 빈 241... 신세계L&B

승인2019.06.26 09:10:18

이번 품평 와인은 신세계L&B에서 수입하고 있는 캔와인 '바로크 샤르도네 세미용, 빈 241(Chardonnay Semillon, Bin 241)'이다. 호주의 프리미엄 캔와인을 전문하는 바로크에서 생산한 와인으로 품종은 샤도네이와 세미용이 사용된 화이트 와인이다. 

홈페이지에서는 이 와인이 복숭아향과 꿀향을 가진 고급와인으로 밝은 골드색을 띄고 다양한 샐러드나 지중해식 요리에 잘 어울린다고 소개하고 있다. 호주 현지에서 24캔(1케이스)에 약 7만원으로 판매중이며 국내에서도 4천원 이하로 구매했다.

이번 돌직구 와인 품평의 테이스팅은 세 명의 고정 패널이 블라인드로 진행하며, 테이스팅 후 와인 라벨 및 정보를 공개하여 리뷰를 진행한다. 별도의 테이스팅 평가 형식을 두지 않고, 평가자 각자의 소견을 담으려고 했다. 단, 평점은 별점 5점 만점으로 점수를 매겨 평가했다.

1. 일반인 K

Tasting : 생각보다 괜찮다. 드라이하지만, 깔끔하다. 약간 느껴지는 단맛으로 밸런스가 잡히는 느낌. 넘어가는 느낌도 좋다. 

Review : 4천원도 안되는 캔이라고? 나같은 사람이 와인에 미쳐있었다면 길에서, 집에서 자주 사먹겠다. 병도 필요없고 잔도 필요없고! 이전에 경험했던 최악의 캔와인 경험을 이 와인이 지워버렸다.

평점 ★★★☆(3.5)

2. 김지선 전문가

Tasting : 중간 금색. 사과 껍질향과 고소한 이스트향. 약간의 단맛이 느껴지며 입에서도 고소한 맛이 감돈다. 풍미의 강도는 강한 편이나 향의 종류는 단순하다. 후미도 짧은 편. 크림 리조또와 잘 어울릴 것 같다.

Review : 지금까지 시음한 돌직구 품평 와인 중에 가성비가 최고다. 이정도 맛있는 와인이 캔으로 나오다니, 피크닉 필수품으로 챙겨야겠다.

평점 ★★★(4.0)

3. 도윤 전문가

Tasting: 레몬 컬러, 잘 익은 복숭아, 열대과실향, 꿀향이 풍부하게 느껴진다. 부드러운 질감에 산미도 좋고, 밸런스도 좋은 편. 리슬링인가?

Review: 캔 와인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게 된 와인. 여행이나 피크닉에 가볍게 들고 가서 아주 유용할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와인 마시는 느낌은 살리고 싶으니 잔은 꼭 챙기고 싶다. 하하. 어쩌지? 영화관에도 들고 가고 싶네. 

평점 ★★★(4.0)

요즘 와인을 소비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자주 찾는 와인이 '캔 와인'이라는 것에 의문이 풀리는 결과다. 과거와 달리 캔 와인의 품질도 이제 보통의 와인 못지않음을 보였다.

글로벌 와인시장에서도 최근 급성장을 보이는 캔 와인은 과거 '참신'하다에서 이젠 '인싸'의 핫 아이템으로 바뀌는 과정으로 보인다. 휴대성, 편리성 뿐 아니라 계절에도 상관없이 성장하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띄는 부분이기도 하다. 

'바로크 샤르도네 세미용, 빈 241(Chardonnay Semillon, Bin 241)' 품평은 캔 와인에 대한 인식을 바꾼 결과다. 심지어 이 화이트 캔 와인은 지금까지 진행한 '돌직구 와인 품평'의 최고점을 갱신했다. 국내의 캔 와인 시장 또한 업계의 큰 시장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 

'돌직구 와인 품평'은 전문가와 일반인의 품평을 같이 소개함으로써 소비자의 합리적인 와인 선택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 

한편, '돌직구 와인 품평' 고정 패널은 소믈리에타임즈 두 명의 전문가와 한 명의 일반인 평가자다. 국제 와인 전문가 자격증 WSET 어드밴스드(advanced) 과정 취득 후 디플로마(Diploma) 과정을 이수 중인 김지선 전문가와 와인과 술 문화를 탐구하며 소믈리에타임즈 전문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도윤 전문가, 그리고 소믈리에타임즈 기자로 활동하며 많은 주류를 경험한 일반인K가 함께 진행했다.

소믈리에타임즈 김동열 기자 feeeelin@sommelierit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