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알래스카 여행, '글레시어 베이 빙하 국립공원' 크루즈

승인2019.07.18 07:41:53
▲ 빙하여행 출발전 기항지에 정박중인 크루즈 루비 프린세스호

글레이시어 베이 빙하 국립공원은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자연 절경 중 하나로 꼽히며 알래스카 크루즈 여행의 꽃이라고 할 수 있다.

육로 방문로가 없어서 크루즈로만 여행이 가능한 곳이지만 해마다 40만명의 방문객이 찾고 있다.

미국 알래스카 주도인 주노에서 북서쪽으로 약 160km 떨어진 지점에 위치하고 있으며 면적은 330만 에이커로 우리나라 여의도 공원의 6배에 달한다.

1925년 자연유적으로 지정된 이후 1980년 12월에 국립공원 및 보호구역으로 변경되었고 1986년에는 지구생태계보존지역으로, 1992년에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었다.

▲ 공원내의 빙하를 보기 위해서 크루즈선 갑판으로 나온 관광객들

남쪽과 동쪽으로 알렉산더군도(群島)·통가스국립삼림지(Tongass National Forest)가 있다. 서쪽으로 걸프만을 향하여 해안선이 이어져 있고 북쪽으로는 타셴시니알섹(Tatshenshini-Alsek)공원이 있다.

가장 유명한 뮤어빙하는 표면의 너비가 3.2km, 높이가 약 60m 이상이다. 만을 둘러싸고 있는 분지(盆地)는 서부가 높으며, 최고점은 페어웨더산(4,663m)이다.

▲ 크루즈선이 빙하로 접근하고 있다.

이 지방은 1700년 경부터 알려졌는데, 1750년 경까지는 빙하가 만을 채우고 있었다고한다.

▲ 거대한 빙하를 직접 보면 다시한번 자연의 경이로움을 느낄 수 있다.

1794년에 영국의 항해가인 조지 밴쿠버(George Vancouver)가, 1879년과 1880년에는 미국의 박물학자인 존 뮤어(John Muir)가 이곳을 찾았다.

200종 이상의 어류, 22종 이상의 조류 외에 갈색곰·흑곰·산양·고래·물개·독수리 등 다양한 야생동물이 서식하고 있는데 이들을 잘보기 위해서는 망원경을 준비하는것이 좋다. 

기후는 여름 평균기온이 섭씨 10~15°C이며, 일년 내내 개방된다.

▲ 크루즈선내 뷔페식당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여행객들 창 넘어로 빙하가 보인다.

빙하가 약간 파랗게 보이는 것은 햇빛이 빙하에 비추면 긴파장(붉은빛)은 흡수되고 단파장(푸른빛)은 얼음에 반사가 됨으로 우리 눈에는 빙하가 푸른색으로 보이는 것이라고 한다.

▲ 크루즈 여행선 루비 프린세스호 갤러리에 전시되어있는 빙하(유빙) 사진

위의 갤러리 사진에서 보여주는 것과 같은 큰 유빙들이 바다를 떠다니는 장면을 여행오기 전에는 막연히 기대했었는데 실제로 이번 글레시어 베이 빙하 국립공원 관광에서는 전혀 볼 수가 없었다.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유빙의 크기도 작아지고 빙벽도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한다.

뉴질랜드 남섬 여행에서 큰 유빙을 만났던 친구는 많이 아쉬워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