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는 필환경 시대... 대기업까지 가세

포장재 소재 고도화부터 중장기적 친환경 목표 설정까지… 각사의 방식으로 필환경 노력 전개
승인2019.07.30 16:31:07

플라스틱 빨대가 종이 빨대로, 일회용 컵은 텀블러로, 환경을 생각하는 소비자들의 노력들에 발맞춰 기업들은 친환경 윤리경영을 우선 가치로 두고, 각자 다양한 필환경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유통업계는 온라인 구매 물품 배송 시 발생할 수밖에 없는 포장재에 집중하고 있다. 기업들은 지속적으로 포장 방식을 개선하고, 포장재를 고도화함은 물론 중장기적인 친환경 목표를 설정하는 등 ‘지속가능한’ 친환경 정책을 강화해가고 있다.

▲ 좌측부터 시계방향으로 마켓컬리, 풀무원, 배달의민족, GS리테일 모두 친환경 포장에 힘쓰고 있다. <사진=각사제공>

‘마켓컬리’… ‘포장재 개선’ 위한 단계적 노력 지속

마켓컬리는 서비스 출범과 동시에 포장재에 관해 적극적으로 고민하여 ‘에코박스 프로젝트’ TF 팀을 꾸려 스티로폼 박스를 대체할 냉장박스 포장재를 찾기 위해 1년간 전국의 박스 공장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2017년 4월 냉장제품 배송 시 스티로폼 박스를 대체할 수 있는 ‘에코박스’를 도입했으며, 지속적인 소재 고도화 작업을 거쳐 현재는 100% 재생지로 제작되고, 보냉력을 강화한 친환경 ‘에코박스V3’를 사용 중이다.

뿐만 아니라, 마켓컬리는 친환경 정책을 지퍼백에까지 확대 적용했다. 지난 4월, 기존에 사용되던 플라스틱 지퍼백을 사탕수수, 옥수수에서 추출한 천연 소재를 20% 이상 활용하고, 제조 시 탄소 배출량을 줄여 친환경 인증을 획득한 ‘친환경 지퍼백’으로 변경해 도입한 것이다. 이 외에도, 소비자들의 재활용 편의를 돕기 위해 스티로폼 박스와 아이스팩 회수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하는 등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리온, 풀무원’… 친환경 위한 중장기 비전 설정, 전사적 노력

친환경을 위해 장기적인 목표를 공표하고 이를 위한 노력을 꾸준히 전개해가는 기업도 있다. 오리온은 지난 2014년부터 제품의 포장재 크기와 잉크 사용량을 줄여 환경을 보호하는 ‘착한 포장 프로젝트’를 펼치며 친환경 정책에 공들이고 있다.

또, 최근 보다 지속가능한 친환경을 위해 연간 잉크 사용량을 기존 대비 50% 이상 절감하는 환경친화적인 인쇄 설비를 도입하고,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감소를 위한 생산설비 개선 및 효율화를 해나가겠다 밝힌 바 있다.

풀무원은 ‘3R(Reduce, Recycle, Remove)’ 활동을 통해 2022년까지 전 제품에 환경을 생각한 포장 원칙을 적용하고 친환경 경영을 이어나간다고 밝혔다. 먼저, 포장재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여(Reduce) 2022년까지 500톤을 절감할 계획이며, 재활용이 쉬운 포장재 사용(Recycle)을 늘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포장재에 남는 화학물질 제거(Remove)를 통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22년까지 900톤 절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GS리테일, 배달의민족’… ‘사용 후’까지 생각, 생분해성 포장재 도입

한편, 비닐 등 플라스틱 포장재가 사용된 이후까지 고려해, 분해가 가능하거나 유해 성분이 낮은 생분해성 포장재를 도입하는 기업 사례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GS리테일은 델몬트와 손을 잡고 ‘델몬트바나나트윈팩’ 포장지에 100% 자연 분해되는 소재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바나나 트윈팩’ 포장재는 옥수수에서 추출한 100% 자연 분해 필름인 PLA(폴리락틱산, Poly Lactic Acid)를 적용해 사용 후 매립 시 땅속에서 14주 만에 분해되는 친환경 소재 포장재이다.

또, 배달의민족이 운영하는 자영업자용 식자재 및 배달 비품 전문 쇼핑몰 ‘배민상회’는 매립 시 생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코팅(PLA) 소재를 쓴 종이 식품 용기를 출시했다. 일반 종이용기는 플라스틱 코팅을 해 코팅한 부분이 썩지 않는 반면, PLA 소재는 흙이나 물에 매립할 경우 빠른 속도로 생분해된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