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함께 차.차.차] 티 소믈리에란? - ①

승인2015.06.23 01:04:24
▲ 스리랑카에있는 티 전문샵 모습
▲ 김진평 티소믈리에

[칼럼리스트 김진평] 최근 차 전문 브랜드들이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세계적인 차 브랜드인 독일의 로네펠트(ronnefelt)는 로네펠트 티하우스를 강남 역삼동, 코엑스, 상암 MBC등 연속적으로 잇따라 오픈하였으며, 싱가폴 브랜드인 TWG는 TWG TEA 살롱&부티크를 강남구 청담동 한복판 요지에 입점했다. 특히 TWG TEA 살롱&부티크는 전 세계 TWG매장 중 최대 규모의 단독 건물로써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국내 브랜드인 오설록(osulloc) 역시 오설록 티하우스를 전국적으로 매장을 21개까지 늘렸으며, 차 시장의 성장의 주요 원동력인 티하우스를 앞으로 더욱 확장시킬 전망이다.

이러한 티하우스를 통한 차 시장 성장의 중심엔 티 소믈리에(tea sommelier)가 있다. 티 소믈리에를 정의하기에 앞서 소믈리에(sommelier)의 개념을 살펴보면, 소믈리에란 호텔이나 레스토랑, 와인 바 등에서 식음료와 케이터링(catering)을 담당하는 직업으로, 행사나 연회 등에서 손님들에게 와인을 소개하고, 주문한 음식에 적합한 와인을 추천 및 서비스까지 모두 담당하는 직업이다. 소믈리에는 와인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음료를 모두 포괄적으로 관리하며, 판매할 와인 및 음료 리스트를 작성하여, 최종적인 매출에 활성화를 기여한다.

티 소믈리에는 이러한 소믈리에 범주 안에 있는 새로 파생된 직업으로, 차와 관련된 부분에 있어 세분화 되고 전문적인 지식을 가진 직업이라고 할 수 있다. 티 소믈리에는 차와 관련된 전문적인 지식을 기반으로 호텔 레스토랑, 티하우스, 차 전문점 등에서 다양한 고객의 취향에 맞는 차를 추천하고, 주문한 차를 서비스를 하며, 음식과 어울릴 수 있는 차를 조화롭게 페어링 시킬 수 있어야한다. 또한 차의 테이스팅을 통해 전 세계의 수많은 차의 맛과 향을 감별하여 품질을 결정하고, 그에 맞는 가격을 정해 리스트업 할 수 있어야하며, 더불어 차의 역사, 문화, 특성, 재배환경, 유통과정, 블랜딩 등 다양한 정보를 습득하여, 고객으로 하여금 차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자질을 가지고 있어야한다.

티 소믈리에는 티 스튜어드(tea steward), 티 웨이터(tea waiter), 티 매니저(tea manager), 티 어드바이저(tea advisor)로 불려지기도 하며, 이미 유럽은 유명한 티 하우스나 미쉐린 가이드 3스타 레스토랑 중심으로 티 소믈리에의 채용이 확산되어, 보다 더 전문적인 분야로 확대되어지고 있다.

(칼럼문의 김진평 티소믈리에 : tea@sommeliertimes.com)

기사제보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