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화제작 '김씨네편의점' 출연진 내한,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초청

승인2019.08.29 18:09:56
▲ 캐나다 시트콤 '김씨네편의점' 출연진들이 내한했다.

현재 캐나다와 넷플릭스를 통해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시트콤 ‘김씨네 편의점(Kim’s Convenience)’의 배우진이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의 해외 초청작으로 초대 받아 내한했다.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에서 진행된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행사에서는 폴 선형 리 (김상일 역), 진 윤 (김영미 역), 자넷 김(안드레아 방 역), 이반 피싼(총 제작자)이 모습을 드러내 김씨네편의점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 한국을 방문한 소감을 밝혔다.

▲ 기자간담회에 참여한 출연진의 모습

김씨네편의점은 캐나다를 토론토로 교포 사회에 이민자 가족의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으로, 이반 피싼은 김씨네편의점에 대해 “1980년대 이민 온 부모들의 자녀들 이야기다”라고 말하며 “85년도 이후의 한국을 기억 못 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한국이 문화적으로 경제적으로 발전했지만 아직도 그때의 사상과 생각이 갇혀있는 것을 반영한 작품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영미 역할을 맡은 배우 진 윤은 “아시아인들은 중국 교포 갱스터거나 이야기를 진행하는데 도움을 주는 조연 역할을 해왔다”라고 말하며 “기능적인 역할만 해왔던 것과 달리 김씨네편의점을 하면서 진짜 가족끼리의 관계 속에서 화해하고 사랑하는 감정 있는 가족들을 표현할 수 있어 기뻤다”라고 덧붙였다.

자넷 김 역할을 맡은 안드레아 방은 “한국은 고향이기도 하고 아니기도 한 느낌이 있었다”라고 말하며 엄마가 한국어로 말하고 자신은 영어로 대답했던 기억을 전해주었다. 또한, 밴쿠버에도 한국 사회가 있는데 한국과 비슷해 친숙했다고 밝혔다.

▲ 왼쪽부터 이반 피싼, 폴 선형 리, 진 윤, 안드레아 방

36년만에 다시 한국을 방문한 폴 선형 리는 “이번 방문을 많이 걱정했었다”라고 말하며 “제 삶의 대부분은 한국인의 정체성을 밀어내고 캐나다 사회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아이러니하지만 한국인의 정체성을 받아들였을 때 성공을 이룰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김씨네편의점은 현재 지난 2016년 캐나다 CBC 채널에서 첫번째 시즌이 방영된 이후 현재는 시즌3이 방영 중이며 국내에서는 넷플릭스와 TV조선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