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식음료 업계 트렌드 '클린 라벨', 인공 성분 없는 깨끗한 음식 각광

승인2019.10.18 10:48:15
▲ 전 세계적으로 환경과 건강을 신경쓴 '클린 라벨' 식품들이 트렌드로 떠올랐다. <사진=Pixabay>

KATI농식품수출정보가 최근 식음료 업계에서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트렌드인 ‘클린 라벨(Clean Label)’을 소개했다.

식품 서비스 회사인 케리(Kerry)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APMEA)에서 최근 '클린 라벨(Clean Label)'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클린 라벨은 제품에 인공감미료, 인공향료 등 식품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고 최소한의 가공으로 생산된 식품에 부여되는 것으로 새로운 식품 안전의 기준으로 부상하고 있다. 현재 APMEA 지역 대부분의 국가에서 부패된 음식으로 인해 스캔들이 발생한 바 있으며, 이에 따라 식품에 대한 안전성 보장으로 해당 라벨이 주목 받는 상태이다.

한편, 이와 비슷한 맥락으로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에서 식음료품에서 클린 라벨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APAC 지역에 새롭게 출시되고 있는 식품 및 음료 제품 중 적어도 60%는 클린 라벨의 형식을 띄우고 있으며, 이는 자연 재료 및 저가당, 낮은 칼로리 등을 표기하고 있다.

▲ 클린 라벨의 비중은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다. <사진=Pixabay>

뉴질랜드 식약처인 MPI에서는 최근 식품 안전 시스템에서 발생하고 있는 4가지의 주요 위험에 대해 발표한 바 있으며, 이는 글로벌 공급망의 복잡성, 더욱 세밀해지고 있는 식품 사기, 기후 변화 및 식품의 생산, 수출 과정에 대한 안전 및 위생 압박감 등이다.

식품이 어떠한 원료를 사용하며, 해당 원료가 어떻게 가공되는지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클린 라벨의 의식이 퍼져나가고 있다. 특히, 유럽 및 아메리카 대륙의 소비자들은 소비자의 건강 및 환경에 대한 관심으로 해당 이슈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는 식품 안전 이슈 중 식품 안전 불량 상태로 인해 클린 라벨에 대한 수요가 높았던 APMEA 지역과는 차이를 보이지만, 전 세계적으로 식품이 좋은 재료, 다른 것을 보태지 않은 투명한 가공 과정을 거쳐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 포인트로 자리 잡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