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여행] 백담사[ 百潭寺 ]의 가을 단풍

승인2019.10.23 15:46:25

백담사는 강원도 인제 용대리의 설악산(雪嶽山)에 있는 사찰로, 조계종 신흥사(神興寺)의 말사에 속한다. 한용운 쓴 『백담사사적(百潭寺史蹟)』에 이 절에 대한 기록이 남아 있다.

한용운의 글에 의하면, 이 절은 진덕여왕 시기인 647년 자장(慈藏)스님이 설악산 한계리에 절을 지어 아미타 삼존불을 봉안하고 절 이름을 한계사(寒溪寺)라 지었다. 이후 50년만에 불에 타는 바람에 719년 성덕왕 때 다시 지었다.

이후에도 목조 건물의 취약점인 화재로 여러 차례 소실되어 운흥사, 심흥사, 선구사, 영축사 등으로 개명을 거친 뒤 1783년 정조떄 백담사로 정해진 이후 지금까지 그 이름이 남아있다.

백담사라는 이름은 8차례의 화재를 겪어 소실된 뼈아픈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지어진 이름인데, 전설에 의하면 불이 날 때 마다 주지스님의 꿈에 도포를 입고 말을 탄 분이 나타나 미리 알려줌으로써 변을 피할 수 있었다고 하는데 이상하게도 절 근처에 도포 입은 기마상 같은 암석이 솟아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불을 피해보려고 고민하던 주지스님의 꿈에 산신령이 나타나 대청봉에서 절까지 웅덩이[潭:담]를 한번 세어 보라 하여 세어보니 딱 100개가 아닌가? 그래서 웅덩이 담자를 넣어 백담사, 즉 ‘100개의 웅덩이 절’ 이 지어지게 된 것이다. 과연, 그 이름을 짓고 난 다음부터 불이 나지 않았는데, 불행하게도 1915년 겨울에 대화제가 다시 일어나 불상과 탱화 일부를 제외한 거의 모든 사찰 건물과 경전·범종까지 모두 타 버렸다.

지금의 백담사는 이후 1919년 중건을 하였고, 6.25 때 다시 불타 1957년 재건하였다. 현재의 백담사는 정면 대웅보전(大雄寶殿)을 중심으로 좌우에 칠성각(七聖閣)·선원(禪院)·요사채 등이 있고, 남쪽으로 150m 떨어진 곳에 관음전(觀音殿)이 있다.

요즘은 단풍이 한창이라 백담사 계곡에 많은 등산객들이 찾아온다.

단풍철이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다. 꼭 백담사가 아니더라도 주변에 가족과 연인과 함께 시간을 내어 한번 다녀오길 강추 한다. 

온전한 가을 날씨와 맑은 하늘, 불타듯 빛을 발하는 단풍들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소믈리에타임즈 김욱성기자 Kimw2@naver.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