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서비스 개시 5년 8개월 만에 사용자 5억 명 돌파

지난 2년 동안 월 활동사용자 수 두 배 증가…가장 빨리 성장하는 소셜 플랫폼으로 자리 잡아
승인2016.06.22 11:33:30
▲ 인스타그램이 월 기준 활동사용자 수가 5억명을 돌파했다<사진=인스타그램>

사진 및 동영상 공유 플랫폼 인스타그램(Instagram)이 22일 인스타그램에서 월 기준 활동사용자 수가 5억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일 활동 사용자 수는 3억명을 넘어섰다.

작년 9월, 사용자 4억 명을 돌파한지 불과 약 9개월 만에 세워진 기록으로 인스타그램의 빠른 성장 속도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특히, 월 활동 사용자의 경우 지난 2년 간 두 배로 증가해, 소셜 미디어 플랫폼 중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 2010년 10월 두 명으로 시작한 인스타그램은 지난 5년 반동안(5년 8개월간) 전 세계 다양한 사람들이 서로의 관심사를 나누는 소통의 장으로 발돋움했다. 현재 5억 명의 인스타그램 사용자들이 하루 공유하는 사진과 동영상의 수만 해도 평균 1억 장에 이르며, 매일 오고가는 ‘좋아요’의 수도 42억 개에 달한다.

인스타그램은 적극적인 ‘인스타그래머들(Instagrammers, 인스타그램 사용자)’이 주축을 이룬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다양한 사진과 동영상이 공유되는 ‘창의적인 캔버스’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 활동하는 사용자가 전체의80%에 육박하는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네트워크가 됐다.

이와 같은 인스타그램의 전 세계적인 영향력은 다양한 소통으로 이어진다. 예를 들어 여행과 같이 현지의 실제 분위기와 정보가 필요한 경우 인스타그램의 검색 기능을 통해 원하는 나라에 대해 생생하고 다양한 정보를 얻는 식이다. 여행과 관광으로 소통하는 관광커뮤니케이터 윤지민 씨(@jieminism)는 “인스타그램은 다양한 지역을 찾아 떠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자신이 원하는 여행에 대한 영감과 방향을 제시한다”며 “최근 인스타그램에 여행 관련 콘텐츠가 늘어나고 있는 것은 사람들이 여행을 대하는 방식에 새로운 변화를 주고 있음을 말해주는 것"이라고 인스타그램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또 다른 예로, 프랑스 앤틱 자수 공방을 운영하는 한국인 김수정 씨(@lazy_needlework)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세계 인스타그래머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자수에 관심을 보인 대만 팬과 직접 만나기도 했다. 남성 댄서가 여성 댄스 안무를 추는 것을 의미하는 걸리쉬 댄스로 유명한 스트릿 댄서인 제이블랙(@jblack_n_pink)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세계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이렇듯 감각적인 콘텐츠를 중심으로 전 세계와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다는 특성 때문에 인스타그램은 광고주들에게도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세계 각국 20만 이상의 광고주가 사진 및 비디오, 슬라이드형 광고(Carousel Ads), 행동형 광고 등 다양한 방식으로 소비자와 만나고 있다.

세계적인 스타트업 지원프로그램인 와이콤비네이터에 국내 기업으로 유일하게 선정되며 글로벌 스타트업으로 본격 발돋움한 미미박스(@memebox_korea)는 인기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포니(@ponysmakeup)와 손잡고 포니이펙트(@ponyeffect_korea) 라인을 출시하면서 인스타그램 광고를 진행해 브랜드 인지도와 광고 회상률이 각각 11포인트, 20포인트씩 상승하는 큰 효과를 거뒀다.

인스타그램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양한 취미를 공유하는 5억 명의 사용자들을 통해 더 넓은 시각과 깊은 영감이 만들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인스타그램의 열정적인 커뮤니티에 부합한 환경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감사함을 전했다.

국내에서는 매월 600만 명의 사용자들이 인스타그램에서 다양한 관심사를 나누고 있다.


전은희 기자  cnjwow@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