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0만 원 에르메스 버킨백'에 와인 쏟은 웨이터

승인2019.11.05 13:40:03
▲ 한 웨이터가 여성의 고가 핸드백에 와인을 쏟아 문제가 발생했다. <사진=Pixabay>

미국의 한 여성이 컨트리클럽에서 웨이터가 자신의 3만 달러(한화 약 3,480만 원)에 달하는 에르메스 핸드백에 와인을 흘리는 사고로 고소했다고 음료전문매체 더드링크비즈니스가 밝혔다.

메리아나 베이더(Maryana Beyder)는 지난 2018년 가을, 그녀가 뉴저지 데마레스트에 위치한 알파인카운티클럽(Alpine County Club)에서 식사를 하던 중 웨이터가 레드와인을 부부와 그녀의 핸드백에 와인을 쏟았고 거의 1년 동안 클럽과 이 문제를 개인적으로 해결하려고 노력해왔다. 하지만, 양측 다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결렬되었고 그녀는 법적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었다.

법원은 문서를 통해 피고는 업무와 고객들의 안전을 위해 자격 있고 유능한 직원들을 제공할 의무가 있다고 명시했다. 또한, 사건에 연루된 웨이터는 이름을 밝히진 않았지만 무심한 태도로 행동했다고 주장했다.

베이더측의 변호사인 알렉산드라 에리코(Alexandra Errico)는 N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베이더양은 사고가 실수라는 것은 알고 있지만, 클럽이 핸드백에 발생한 피해에 대한 비용을 부담하길 바라고 있다”라고 전했다.

현재 단종된 에르메스의 연분홍색 핸드백은 남편이 그녀에게 30번째 생일 선물로 사준 것으로 변호사에 의하면 현재 커다란 얼룩이 덮여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