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100년 된 코냑' 발견... 세계 1차대전 당시 침몰한 선박 물품

승인2019.11.19 17:40:17
▲ 침몰한 지 약 100년이 지난 선박에사 코냑 수백 병이 발견되었다. <사진=OceanXTeam>

세계 1차대전 당시 침몰한 선박에서 100년 된 코냑이 발견되었다고 음식&와인전문매체 푸드앤와인지가 밝혔다.

스웨덴의 난파선 복구 업체인 ‘오션X팀(Ocean X Team)은 지난 1999년에 처음 발견된 ‘S.S 키로스(S.S Kyros)’에서 20년 동안의 탐험을 통해 찾게 되었는데, 당시 키로스호는 1917년 독일 잠수함에 의해 침몰당한 스웨덴 선박이었다. 프랑스에서 러시아로 술을 배달하는 용도였으나 세계대전당시 독일은 이 선박이 밀수품을 운반하고 있다고 생각했고, 선원들은 안전하게 스웨덴으로 돌아왔으나 선박은 스웨덴과 핀란드 사이에 위치한 발트해 해저에 폐기되었다.

약 20년이라는 시간이 걸린 이후에 대해 오션X팀은 “난파선의 잔해는 트롤(Trawls)로 인해 심하게 훼손되어 있었고 잠수부와 무인수중차량이 난파선에 안전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작업을 했었다”라고 설명했다.

▲ 발견된 코냑 중 일부 모습 <사진=OceanXTeam>

100년된 코냑(브랜디)는 600병의 디 하트만(De Haartman & Co) 브랜디와 현재까지도 바카디(Bacardi)를 통해 생산되고 있는 300병의 베네딕틴(Benedictine) 리큐어이다.

오션X팀은 얼마나 술들이 잘 보존된 지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았으나 “이번 프로젝트의 중요성은 말로 이룰 수 없다”라고 말하며 “희귀한 코냑과 리큐르의 발견일 뿐만이 아닌, 옛 러시아 제국 역사 일부분의 발견이다”라고 덧붙였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