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버섯도 IT 기술이 키운다... ‘KT GiGA 스마트팜’ 솔루션

국내 최대 ‘이슬송이버섯 스마트팜’ 오픈
승인2016.06.24 10:18:38

KT(회장 황창규)는 농업회사법인 지엔바이오(대표 김영찬)와 협력해 국내 최대 규모의 ‘이슬송이버섯 스마트팜’을 구축했다고 24일 밝혔다.

양사가 구축한 이슬송이버섯 스마트팜은 돔하우스 11동(1,800m2) 규모로 경남 진주시 이반성면에 위치해 있다. KT GiGA 스마트팜 솔루션이 적용돼 온도, 습도, CO2 등 생육환경을 사계절 자동제어 가능하다.

또한 이슬송이버섯 스마트팜은 최적의 생육환경 조건으로 자동화 재배가 가능한 ‘이슬송이버섯 스마트팜 솔루션’ 개발에 활용된다.

KT 빅데이터 분석 엔진이 지엔바이오의 이슬송이버섯 생육환경 조건, 수확량 및 품질 등의 영농 노하우와 이슬송이버섯 스마트팜에서 축적되는 실시간 환경정보와 수확성과를 결합, 분석하여 최적의 ‘이슬송이버섯 스마트팜 솔루션’을 도출한다.

‘이슬송이버섯 스마트팜 솔루션’은 기존 농민의 경험으로 체득되던 재배지식을 과학적으로 분석, 데이터화해 각종 농가시설을 최적의 생육환경에 맞게 자동으로 제어 함으로써 초보 귀농인도 손쉽게 생산이 가능하고, 일정량 이상의 소득을 확보할 수 있다.

향후 양사는 이슬송이버섯 생육장에 이어 배양장으로 스마트팜 시설을 확대 적용해, 종균 배양 단계에서부터 데이터 수집을 통한 철저한 환경제어로 건강하고 생산성 높은 종균을 농가에 제공할 계획이다.

KT 미래사업개발단장 송재호 상무는 “이슬송이버섯 스마트팜을 통해 농가의 생산성을 높여 스마트팜 확산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며, 이를 기반으로 향후 대규모 스마트팜 테마단지 조성 사업 및 FTA가 확대되는 농업환경에서 표고버섯 소비가 많은 중국 등을 대상으로 순수 국산 기술로 글로벌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24일 스마트팜 준공행사에 참석한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귀농인도 안정적인 생산이 가능한 시스템이 개발되는 것이 매우 의미가 크다.”며 “보다 저렴한 버섯 스마트팜 모델 개발, 보급에 힘써달라”라고 농업인과 양사 관계자를 격려했다.

한편 KT는 지난 5월 스마트팜 설비 구축 비용을 최대 40%까지 줄여주고 온실시설 제어 성능을 향상시킨 ‘KT GiGA 스마트팜’ 솔루션을 출시하고 농가의 초기 투자비 부담을 경감한 스마트팜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기자 cnjwow@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