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산책] 강릉 경포대 맛집 ‘대영유통’, 망년회 연말시즌 줄서서 먹는 주문진 가볼만한곳

승인2019.12.24 18:00:00

어느덧 기해년도 마무리가 되어가고 크리스마스가 코앞으로 다가 왔다. 종교를 불문하고 공휴일이자 세계인의 축제라고도 불리는 크리스마스를 보다 색다르게 보내보고 싶다면 가까운 곳으로 여행을 떠나는 것도 좋은 선택이다.

강원도 강릉은 여름철에는 피서객들이 앞다투어 찾는 곳이지만 크리스마스나 연말 등 겨울을 이용해 방문하더라도 충분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도시다. 푄현상으로 인해 내륙지방에 비해 겨울철 기후가 온난하다는 점에서도 주말, 크리스마스를 이용해 겨울 여행을 다녀오기에 제격이다.

오죽헌이나 선교장과 같은 강릉 가볼만한곳들은 국내 관광객들 뿐 아니라 해외 관광객들에게도 인기가 많을 정도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 만한 정취를 자랑한다. 한옥의 조용하고 우아한 미를 감상할 수 있으면서 겨울에도 고고하게 서 있는 검은 대나무 숲은 오죽헌의 자랑이다.

▲ 평상시에 가격이 비싸거나 혹은 싱싱한 것을 접하기 어려워 자주 먹지 못 했다면 산지에서 원 없이 즐길 수 있다. <사진=대영유통>

모름지기 여행길에서 식도락이 빠지면 섭섭할 터, 강릉에는 경포대와 주문진 등의 항구가 여럿 활성화 되어 있어 신선한 해산물이나 갑각류를 맛보고 갈 수 있다. 평상시에는 가격이 비싸서 혹은 싱싱한 것을 접하기 어려워 자주 먹지 못 했다면 산지에서 원 없이 즐겨보길 제안한다.

강릉 경포대 맛집 ‘대영유통’은 KBS 6시내고향, 생생정보, VJ특공대, 아침마당, 채널A 서민갑부, 맛탐 한국 시즌2 등과 같은 다수 TV프로그램에서도 특별한 주문진횟집으로 다뤄졌던 곳이다. 이곳은 선주가 어선을 운영하면서 직접 조업하는 대게나 해외 직수입 해오는 킹크랩, 랍스터 등을 판매하는 선주직판장으로 주말이면 줄을 서야 할 정도로 인기가 많다.

▲ 주말이면 줄을 서야 할 정도로 인기가 많다. <사진=대영유통>

주문진 맛집 ‘대영유통’의 인기 비결은 역시 선주직판장으로서의 저렴한 가격 그리고 싱싱하고 수율이 좋은 갑각류 퀄리티에 있다. 이곳의 갑각류들은 전용 창고에 보관 될 뿐 아니라 전국 주요 수산시장에도 납품될 만큼 유명하다.

매장 앞에는 대형수족관을 배치해 손님들이 쪄 먹고자 하는 게를 직접 고를 수 있으며 손질을 마친 뒤 13가지의 푸짐한 스끼다시도 함께 제공한다. 모듬회스끼, 게라면, 파전, 미역국, 메추리알, 골뱅이, 문어, 오징어순대 등의 스끼다시는 가족단위 여행객들은 물론 연말 망년회 모임으로도 상을 푸짐하게 만들어준다.

보다 합리적인 금액대로 ‘대영유통’을 즐겨보고 싶다면 네이버 예약 혹은 SNS인증샷 업로드 시 5%할인을 제공하고 있으니 참고하면 된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