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설 명절, 효율적인 산소 잡초 관리 방법

승인2020.01.21 10:31:10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설 명절을 맞아 제초제를 이용해 산소에 나는 잡초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현재 우리나라 산소에 발생하는 잡초는 개망초, 클로버 등 196종으로, 잔디의 생육을 더디게 하고 주변 경관을 해치는 등 피해를 주고 있다.

산소에 있는 잔디가 싹트기 전인 1월에서 2월 중순까지는 입제형 제초제인 디클로베닐입제, 뷰타클로르·디클로베닐입제, 이마자퀸입제, 이마자퀸·펜디메탈린입제, 페녹슐람·피라조설퓨론입제, 플루세토설퓨론·이마자퀸입제(이상 6종) 중 하나를 산소와 그 주변 잔디에 뿌리면 한식 전후인 4∼5월까지 잡초가 발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 제초제들은 눈 덮인 산소에 뿌려도 눈과 함께 땅으로 흡수돼 잡초 방제 효과를 볼 수 있다.

제초제는 농협 농자재판매소, 시중 농약판매소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지역별로 판매하는 제초제가 다를 수 있어 사전에 전화 등으로 판매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제초제를 뿌릴 때는 비닐장갑이나 고무장갑, 마스크를 착용하고, 제초제가 바람에 날릴 수 있으므로 바람을 등지고 뿌려야 한다.

▲ 설 전후 산소 잡초방제용 제초제 및 사용량. 일반적으로 산소 1기당 면적을 10∼33㎡(3∼10평)으로 환산할 경우 사용량이다. <자료=농촌진흥청>

또한, 추천사용량보다 많이 뿌리거나 두 가지 이상을 동시에 뿌리면 잔디에도 피해가 갈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사용설명서에 적혀 있는 사용량을 지켜야 한다.

제초제가 물이나 바람에 의해 비의도적으로 주변 작물 재배지로 유입되는 경우, 농가에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제초제를 뿌릴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사용하고 남은 제초제는 포장지 그대로 밀봉해 바람이 통하는 서늘한 곳에 보관하고, 약효보증기간이 지난 제초제는 관련 절차에 따라 안전하게 폐기한다.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 김현란 과장은 “설 성묘 전후로 제초제를 잘 활용하면 시간과 비용을 아끼면서 깨끗한 산소를 만들 수 있다.”라며,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이번에 소개된 정보와 사용설명서를 잘 숙지한 후 제초제를 사용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입제형 제초제 뿌리는 방법

- 대상 제초제 : 6종(디클로베닐입제(카소론), 뷰타클로르·디클로베닐입제(동장군), 이마자퀸입제(산소로), 이마자퀸·펜디메탈린입제(스토풀), 페녹슐람·피라조설퓨론에틸입제(산소엔), 플루세토설퓨론·이마자퀸입제(잔디로))
- 구입처 : 지역농협 농자재판매소, 시중 농약판매소
- 살포량 : 자세한 사용량은 제초제 사용설명서 참고
- 살포방법
 1. 일회용 비닐장갑을 낀다.
 2. 봉지에서 적당한 양의 제초제를 덜어낸 후 잔디 위에 골고루 뿌린다. 이 때 눈이 쌓여있어도 그냥 살포한다.
 3. 제초제 양이 적어서 뿌리는 것이 힘들 경우 제초제 대 모래(또는 고운 흙)를 1:3 정도로 섞어서 잔디 위에 뿌리면 손쉬울 수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한상만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