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브랜드 H&M, 와인 포도찌꺼기(Pomace)로 만든 친환경 소재 활용한 컬렉션 출시 예정

승인2020.02.04 09:42:15
▲ 포도찌꺼기를 활용한 가죽대체재 '비제아' <사진=VEGEA>

스위스 다국적 의류업체 H&M이 와인 생산에 사용하고 남은 포도찌꺼기(Pomace)로 만든 가죽 대체 소재를 활용한 친환경 의류 제품들을 출시했다.

일명 ‘비제아(Vegea)’로 불리는 이 소재는 가죽과 비슷한 질감이 특징으로, H&M이 지난 2017년 발견한 포도찌꺼기로 만든 식물성 가죽대체재다. 의류는 물론 핸드백과 신발에도 사용할 수 있다.

H&M의 지속가능성 매니저 파스칼 브런(Pascal Brun)은 패션잡지 보그(Vogue)를 통해 “앞으로 우리는 생물학적 기반 재료를 더 많이 사용하고, 수집품에 더 많은 낭비되고 있는 것들을 사용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하며 “이번 컬렉션은 새로운 혁신 실현의 규모를 넓혀주는 동시에, 우리 및 다른 브랜드들에 상업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라고 덧붙였다.

비제아 소재를 활용한 의류 라인은 오는 3월 26일, 전 세계 H&M 매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