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식재료' 2월의 레시피 '깻잎', 소고기 쌈밥부터 새우전, 부각 만드는 법

승인2020.02.08 08:00:39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하고 올바른 농식품 정보와 이를 활용해 소비자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하고 있다.

2월은 겨울방학을 맞은 아이들을 위해 깻잎으로 영양과 맛 모두를 잡은 ‘키즈 메뉴’를 소개한다.

깻잎은 우리나라에서 상추와 함께 쌈 채소로 사랑받고 있는 식재료로, 깻잎을 먹는 나라는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국가표준식품성분표에 따르면 깻잎은 칼슘, 철, 마그네슘, 인 등 미네랄과 비타민 A, C 등이 풍부하고 안토시아닌 색소와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풍부해 소염작용, 항알레르기 작용, 항산화 활성 등 다양한 생리 작용으로 ‘식탁 위의 명약’이라 불린다.

깻잎에 함유된 방향성 정유 성분인 페릴라케톤(Perillaketone)은 돼지고기나 생선의 비린내를 잡아준다. 또한 독특한 향과 맛, 부드러운 식감 때문에 쌈 채소, 장아찌, 무침, 찌개·탕 등에 주·부재료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깻잎은 짙은 녹색을 띠는 것이 좋으며, 쉽게 마르기 때문에 키친타월 등으로 감싼 후 밀봉해 냉장 보관한다.

조리법으로는 ‘깻잎 소고기 쌈밥’, ‘깻잎 새우전’, ‘깻잎 부각’을 소개했다.

깻잎 소고기 쌈밥(3인분)

▲ 깻잎 소고기 쌈밥 <사진=농촌진흥청>

주재료 : 다진 소고기(100g), 밥(2공기), 깻잎(24장)

부재료 : 양파(⅙개), 당근(⅛개)

양념 : 소금(⅓작은술), 참깨(1큰술), 참기름(2큰술), 쌈장(2큰술)

1. 양파와 당근은 잘게 다진다.

2. 중간 불로 달군 팬에 다진 소고기를 넣어 3분간 볶은 뒤 손질한 채소를 넣어 2분간 더 볶는다.

3. 끓는 물(2컵)에 깻잎을 10초간 데친 뒤 찬물에 헹궈 편다.

4. 볶은 재료와 밥, 소금(⅓작은술), 참깨(1큰술), 참기름(2큰술)을 넣어 고루 섞는다.

5. 고루 섞은 밥은 동그랗게 빚는다.

6. 깻잎을 교차하여 깐 뒤에 밥을 올리고 쌈장을 조금 찍어 같이 올린다.

7. 깻잎을 포개어 마무리한다.

깻잎 새우전(3인분)

▲ 깻잎 새우전 <사진=농촌진흥청>

주재료 : 탈각 새우(15마리), 깻잎(12장)

부재료 : 대파(20cm)

양념 : 후춧가루(⅓작은술), 달걀(2개), 부침가루(1컵), 식용유(5큰술)

1. 대파와 탈각 새우는 곱게 다진다.

2. 다진 대파, 탈각 새우, 후춧가루를 고루 섞는다.

3. 달걀을 곱게 푼다.

4. 깻잎 반쪽에 새우살을 올린 뒤 반을 접는다.

5. 부침가루를 바른 뒤 달걀 물을 입힌다.

6. 중간 불로 달궈진 팬에 식용유(5큰술)를 두른 뒤 앞뒤로 4분간 지져 마무리한다.

깻잎 부각(3인분)

▲ 깻잎 부각 <사진=농촌진흥청>

주재료 : 깻잎(20장)

찹쌀풀 재료 : 찹쌀(2큰술), 물(10큰술), 소금(¼작은술)

양념 : 참깨(1큰술), 식용유(2컵)

1. 냄비에 찹쌀풀 재료를 넣어 계속 저어가며 5분간 끓인 뒤 한 김 식힌다.

2. 깻잎은 깨끗이 씻어 물기를 제거한다.

3. 깻잎의 앞면에 찹쌀풀을 바른다.

4. 참깨를 그 위에 솔솔 뿌려 하루 정도 말린다.

5. 170℃로 달궈진 식용유(2컵)에 1분간 튀겨 건져 마무리한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