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염병 유행과 건강기능식품 시장 변화... key는 면역력

승인2020.02.26 13:18:17

미세먼지, 황사와 함께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일반적인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과 함께 면역력을 키울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2009년 신종플루와 2015년 메르스 발생 때에도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며 다양한 건강기능 식품 카테고리에 큰 영향을 미친 바 있다.

글로벌 마케팅 리서치 기업 칸타(KANTAR)는 2009년 신종플루와 2015년 메르스 발생 당시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의 변화를 분석하여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2009년과 2015년 칸타 월드패널 사업부가 운영하는 5천 명의 가구패널을 대상으로 일용소비재(FMCG) 구매 내역을 수집한 실제 데이터를 바탕으로 진행했다.

칸타 월드패널 사업부의 분석에 따르면 2009년 신종플루와 2015년 메르스 발생 시 건강기능식품 이용 행태 변화가 나타났다. 특히 홍삼과 비타민 등 면역력 강화를 주로 커뮤니케이션한 제품의 판매가 모두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2009년 신종플루 발생 전후 홍삼 제품 구매액 57% 급성장

▲ 2009년 신종플루 발생 시 건강기능식품 주요 품목 구매액 규모 <사진=칸타>

2009년 7월 신종플루 발생을 전후하여 6개월씩 비교했을 때 홍삼 제품 구매액이 57% 급성장했다. 홍삼 제품은 전년 동기간 비교 시에도 28% 증가했다. 당시 홍삼 제품과 기타(홍삼 제외) 건기식 제품 모두 신규로 건강기능식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증가하였으며, 특히 홍삼 제품의 신규 구매자 유입이 크게 늘며 성장을 견인했다.

2015년 메르스 발생 전후 비타민 등 기타(홍삼 제외) 건강기능식품 구매액 15% 급성장

▲ 2015년 메르스 발생 시 건강기능식품 품목별 구매액 규모 <사진=칸타>

2015년 6월 메르스 본격 발병 전후 7개월씩 비교하면, 비타민 등 기타(홍삼 제외) 건강기능식품이 15% 성장했다. 홍삼 제품은 2009년 신종플루 때보다는 성장률이 다소 줄었지만 8%의 높은 성장을 이어갔다. 전년 동기간과 비교시에는 비타민 등 기타(홍삼 제외) 건기식은 26%의 큰 성장을 기록했다.

신종플루 때와는 다르게 2015년에는 오히려 기타(홍삼 제외) 건기식 제품으로 새롭게 구매자들이 유입되는 경향이 크게 나타나고 오히려 관여도가 높아진 소비자들은 홍삼을 구매하는 경향으로 변화하였다.

면역력 강화 건강기능식품 대표 주자였던 홍삼은 2009년 신종플루 때 많은 관심과 함께 큰 성과를 보였으나, 이후 소비자들의 관여도가 건강기능식품 전반으로 확대되고 면역력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소재에 대한 학습이 늘어나면서, 홍삼 외 기타 건강기능식품으로 관심이 확대되었다.

메르스 이후 2년이 지난 2017년 35%였던 홍삼의 구매액 중요도가 2019년에는 31%로 소폭 줄어든 반면, 유산균은 같은 기간 비교 시 11%에서 15%로 높아지며 최근 건강기능식품 시장 내 떠오르는 카테고리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무엇보다 홍삼 구매 경험률은 43%로 가장 높지만, 프로바이오틱스는 39.8%로 2017년 24.4%에서 최근 1년 사이 10%가까이 증가폭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기에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또한 기타(홍삼 제외) 건기식의 확대 이외에 채널 측면에서도 기존 방문판매, 대리점 채널에서 확실히 온라인으로 그 성장 추이가 옮겨가는 경향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총 구매횟수 기준으로 43%의 기여도를 보이며 가장 중요한 구매 채널로 자리 잡았다.

대중화된 건강기능식품 시대, 개인화된 소비 트렌드 고려한 브랜드 전략 필요

▲ 신종플루 및 메르스 발생 후 건강기능식품 카테고리별 성과 <사진=칸타>

전체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2017년 대비 2019년도에 약 11% 성장했으며, 구매 경험률이 약 80%에 이를 정도로 대중화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병한 2020년 건강기능식품은 어떠한 성과를 보여줄까? 앞서 언급된 신종플루와 메르스 시점과 유사하게 면역력을 중요하게 고려하고 건강기능식품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느낄 경우 올해도 큰 이변 없이 급격한 성장이 나타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다만 이런 외생 변수를 배제하고 바라본다면, 이미 대중화된 건강기능식품 카테고리 특성을 고려할 때 소비자들이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지식이 깊어지고 넓어지면서 다양한 제품 중 본인이 원하는 기능과 특징에 부합하는 제품을 취사 선택하는 경향이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최근 개인화되는 소비 트렌드와 동일하게 건강기능식품 시장 내에서도 주관적 합리성을 가지고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