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레시피] 알토란, 열 반찬 필요없는 맛 김치! 열무얼갈이김치 & 총각김치 그리고 씀바귀쪽파김치

승인2020.03.24 11:39:40

지난 22일, 알토란에서는 면역력 음식 ‘김치’의 다양한 레시피를 소개했다. 임성근 조리기능장의 ‘열무얼갈이김치’, 김하진 요리연구가의 ‘총각김치’ 그리고 유귀열 요리연구가의 ‘씀바귀쪽파김치’의 만드는 법이 공개되었다.

열무얼갈이김치 만드는 법

▲ 열무얼갈이김치 <사진=MBN '알토란' 캡쳐>

재료

열무 1.5kg, 얼갈이 1.5kg, 소금 2컵, 물 2컵

만능 김치 양념 : 굵은 고춧가루 160g, 고운 고춧가루 100g, 간 양파 100g, 멸치액젓 150mL, 참치액 100mL, 삶은 감자 60g, 설탕 80g, 물엿 200g, 다진 생강 3 큰 술, 다진 마늘 4 큰 술, 매실액 4 큰 술

레시피

01. 손질한 열무ㆍ얼갈이 각 1.5kg은 소금ㆍ물 각 2컵에 30분간 절인 후 찬물에 2~3번 헹군 뒤 물기를 뺀다. (열무-얼갈이-소금-물을 켜켜이 쌓아 절인다)

02. 분량의 재료를 섞어 만능 김치 양념을 만든다.

03. 절인 열무ㆍ얼갈이와 만능 김치 양념을 골고루 섞어 통에 담는다.

총각김치 만드는 법

▲ 총각김치 <사진=MBN '알토란' 캡쳐>

재료

총각무 4kg, 멥쌀밥 반 컵, 저민 생강 10g, 통마늘 200g, 배 1개, 사과 1개, 양파 300g, 물 5컵, 소주 반 컵, 실파 200g, 갓 200g

소금물 : 천일염 4컵, 물 20컵

건고추 불리기 : 씨 제거한 건고추 30개, 멸치액젓 1¼컵, 물 1컵

레시피

01. 손질한 총각무 4kg에 소금물을 넣고 중간에 한 번 뒤집어 가며 총 2시간 절인 후 헹군 다음 칼집을 낸다. (소금물 : 천일염 4컵, 물 20컵)

02. 믹서에 건고추 불린 물, 멥쌀밥 반 컵, 저민 생강 10g을 넣고 곱게 간 후 통마늘 200g, 불린 건고추 30개를 넣고 거칠게 간다.

03. 믹서에 배ㆍ사과 각 1개, 양파 300g, 물 5컵을 넣고 곱게 간 후 면포에 걸러 즙만 짜내고 소주 반 컵을 넣어 김칫국물을 만든다.

04. 손질한 총각무를 양념에 버무린 후 5~6cm로 썬 실파ㆍ갓 각 200g을 넣고 섞어준 뒤 통에 넣고 만들어둔 김칫국물을 붓는다.

씀바귀쪽파김치 만드는 법

▲ 씀바귀쪽파김치 <사진=MBN '알토란' 캡쳐>

재료

쪽파 1.4kg, 멸치액젓 2컵, 씀바귀 800g, 찬물, 찹쌀풀 2컵, 중간 고춧가루 1컵 반, 다진 새우젓 6 큰 술, 유자청 100g, 다진 마늘 200g

절임물 : 따뜻한 물 20컵, 꽃소금 100g, 식초 반 컵

레시피

01. 손질한 쪽파 1.4kg에 멸치액젓 2컵을 붓고 10분~20분간 절인 뒤 체에 밭친다 (쪽파 절인 멸치액젓은 따로 보관)

02. 손질한 씀바귀 800g을 절임물에 담가 2시간 동안 절인다.

03. 절인 씀바귀는 주물러 씻어 물기 제거 후 찬물에 1시간 동안 담근 뒤 헹궈 체에 밭친다.

04. 찹쌀풀 2컵, 중간 고춧가루 1컵 반, 다진 새우젓 6 큰 술, 유자청 100g, 다진 마늘 200g을 넣어 김치 양념을 만든다.

05. 양념을 반씩 갈라 씀바귀와 쪽파를 각각 버무린 뒤 두 재료를 골고루 섞는다.

소믈리에타임즈 권하나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