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틀샤크, 프리미엄 캔와인 ‘웨스트 + 와일더' 5월 국내 출시 예정

승인2020.04.22 09:00:47
▲ 대세는 캔와인, 프리미엄 캔와인 ‘웨스트 + 와일더’ 5월 한국 상륙! <사진=보틀샤크>

최근 캘리포니아 부티크와인을 선보이는 보틀샤크가 론칭한 '보니둔 캔와인'이 성공적으로 한국 시장에 자리 잡은 가운데, 그 인기에 힘입어, 프리미엄 라인 캔와인 “West + Wilder” (웨스트 + 와일더)를 오는 5월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와인전문매체 '와인스펙테이터(Wine Spectator)'에서는 '웨스트 + 와일더'를 세계 최고 캔 와인 리스트에서 1위를 차지한 와인으로, ‘아름다운 와인’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매튜 앨런과 케니 로치포드가 진행시킨 프로젝트로 탄생한 '웨스트+와일더'는 품질, 접근성 및 책임감의 세 가지 필수 조건을 갖추어 최상의 와인을 캔에 담아 생산되었다. 이에 미국에서는 와인샵 뿐만 아니라 리츠칼튼과 같은 고급 호텔 및, 최고의 골프 코스로 불리는 페블비치 등 프리미엄 리조트 등에서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보틀샤크가 심혈을 기울여 선정한 한 3가지 캔 와인은 화이트, 화이트 스파클링, 로제 스파클링 프리미엄 캔 와인 이다.

▲ ‘웨스트+와일더’ 화이트 와인과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 그리고 스파클링 로제까지 <사진=보틀샤크>

첫 번째는 키라임, 오렌지 블로섬, 자몽 그리고 은은한 민트향이 나는 '화이트 와인'이다. 캘리포니아, 오리건, 워싱턴의 아름다운 자연에서 영감을 받아 와일드한 웨스트 코스트의 느낌을 불러 일으키며 밝고 활기차고 상쾌한 느낌을 준다.

두 번째는 그린 파파야, 자스민과 레몬 라임 껍질의 풍미가 있는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으로 캔 속에 녹아든 햇빛이라고 표현 되고 한다. 코스트랄 소비뇽 블랑, 슈냉 블랑 및 알바리뇨에서 유래하며, 그뤼너 벨트리너와 리슬링의 미세한 향기가 맛을 더해 준다. 산미의 밸런스가 좋은 이 와인은 마시는 것 자체가 즐거운 와인이라고 표현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피노 누아와 피노 그리의 특징을 그대로 담아 드라이하면서도 과일향이 풍부한 '스파클링 로제' 와인이다. 로즈 워터와 잘 익은 노란 자두 및 수박 껍질 향과 잘 배합된 딸기의 섬세한 맛이 특징인 이 스파클링 와인에는 과일향의 산미가 더해져서 맛의 호사를 느끼게 해준다.

보틀샤크의 데이비드 김 대표는 “'웨스트+와일더'는 캔으로 즐길 수 있는 밝고 깨끗하며 상쾌한 와인으로, 편리하면서도 와인 본연의 느낌이 살아 느낄 수 있는 희소성이 높은 와인"이라며, "샵 뿐만 아리라, 프리미엄 호텔과 골프 리조트 등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 제품인 만큼, 안목 좋은 한국의 소비자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보틀샤크’는 캘리포니아에서만 접할 수 있었던 가성비 높은 부티크 와인을 한국에 선보이는 브랜드로, 도전적이고 독립적인 캘리포니아 와인제조자들을 지지한다. 6개월 만에 4종의 와인이 주류 대상을 수상하는 등 독창적인 부티크와인 라인업을 소개하며, 새로운 와인 문화를 만들어나가는 데 기여하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