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렌모렌지 BEYONDTHECASK 첫 번째 프로젝트, 세계 최초의 스카치 위스키 선글라스 출시 증정이벤트

글렌모렌지, 핀레이 앤 코와 함께 위스키 캐스크로 만든 획기적인 선글라스 발표
승인2016.07.07 09:58:51

나무에는 영혼이 깃들어 있다. 정신과 개성, 그리고 스스로의 규칙에 따라 성장하는 존재의 신비로운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필요 이상으로 잘 만든(unnecessarily well-made)’ 글렌모렌지 위스키의 탄생을 돕는 나무 캐스크에 대한 찬사를 담아 글렌모렌지는 나무 프레임을 사용한 독창적 선글라스를 제조하는 업체인 핀레이 앤 코(Finlay & Co.)와 함께 선구적인 공동작업을 진행했다.
 

▲ 핀레이 앤 코와 함께 위스키 캐스크로 만든 획기적인 선글라스 발표 <사진=글렌모렌지>

영국의 아이웨어 업체인 핀레이 앤 코는 글렌모렌지 오리지널(Glenmorangie Original)을 10년간 숙성시키는 데 두 번밖에 사용되지 않은 캐스크에서 나온 오크 나무로 선글라스를 제작하며, 이는 스카치 위스키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이루어지는 시도이다. 위스키 캐스크로 만든 맞춤형 선글라스는 글렌모렌지 오리지널의 완벽한 균형미와 매혹적인 복잡성을 잘 보여준다.

글렌모렌지의 미국산 화이트 오크 캐스크를 사용해 영국에서 디자인하고 수작업으로 제작한 이 선글라스는 2016년 3월 영국 출시를 시작으로 점차적으로 전 세계에 출시 된다.

프레임은 독보적인 장인정신으로 널리 알려진 두 브랜드의 결합을 대변한다. 핀레이 앤 코가 선글라스 1개를 제작할 때마다 16단계를 거친다면, 글렌모렌지는 여러 세대에 걸쳐 글렌모렌지의 비밀을 이어가는 전설의 하이랜드 위스키 메이커인 16인의 ‘테인의 사람들(Men of Tain)’으로 유명하다.

이와 관련하여 글렌모렌지의 증류 및 위스키 제조 총괄 책임자인 빌 럼스던(Bill Lumsden) 박사는 이렇게 설명했다. “나무와 연관성이 깊고 ‘필요 이상으로 잘 만든’ 제품을 내놓겠다는 정신을 공유하는 두 브랜드 사이에서 놀라운 공동작업이 탄생했다. 시간과 정성을 들여 캐스크에 사용할 나무를 준비하고 캐스크를 단 두 번씩만 사용하는 데서 글렌모렌지 오리지널만의 고유한 개성이 탄생한다. 이처럼 기억에 남을 선글라스의 제작을 통해 글렌모렌지와 동일한 사고를 가진 영국 기업과 함께 글렌모렌지의 장인정신을 기릴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한편 핀레이 앤 코의 데이비드 로치헤드(David Lochhead) 는 이렇게 이야기했다. “나무의 진가를 알아보는 것은 핀레이 앤 코와 글렌모렌지 모두에게 무척이나 중요한 일이다. 이번 공동작업을 통해 각각의 캐스크가 새로운 차원의 이야기를 펼쳐나갈 수 있게 되어 기쁘다. 글렌모렌지가 캐스크에 사용하는 미국산 오크는 진정한 아름다움을 가진 목재이다. 이 나무를 벗겨내어 선글라스 하나하나에서 그 고유한 나뭇결을 드러내는 것은 무척이나 짜릿한 작업이다.”

핀레이 앤 코가 제작한 글렌모렌지 핀레이 앤 코 리미티드 에디션 선글라스는 7월부터 9월까지 비욘드 더 캐스크 (#BEYONDTHECASK)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싱글 몰트 위스키 바 Vault 82, Alilce Bar 와 백화점 등 에서 글렌모렌지 구매 고객 중 추첨하여 제공되며, finlayandco.com 홈페이지에서도 온라인 판매가 된다. (가격: £300/50만원대)

동시에 2016년 7월 글렌모렌지 캐스크 매니지먼트의 선구자적 정신을 담은 엑스트라 머추어드 레인지를 한번에 만나 볼 수 있는 테이스터 팩 2종이 출시 된다. (권장 소비자 가격: 글렌모렌지 테이스터 팩 - 4 x 10cl: 85,000 원 / 글렌모렌지 테이스터 팩 - 3 x 35cl: 165,000원)

관련 문의는 글렌모렌지(02 2188 5100)로 하면된다.

소믈리에타임즈 최경민기자 agingwine@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