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의 사람에게 9년 동안 ‘피자 주문’ 장난 당한 벨기에 남성

승인2020.06.12 16:00:15
▲ 9년 동안 익명의 사람에게 '피자 주문 장난'을 당한 벨기에 남성이 화제다.

서양의 오래된 장난 중 하나는 ‘원치 않은 피자를 누군가의 집에 주문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이런 장난은 일회성으로 끝나지만, 벨기에에 거주하고 있는 한 남성은 무려 ‘9년’ 동안 익명의 사람에게 당하고 있어 화제를 모았다.

벨기에 브뤼셀에 거주하고 있는 쟝 반 랜데그헴(Jean Van Landeghem)은 벨기에의 뉴스매체 Hett Laatste Niuws를 통해 9년 동안 ‘악몽의 피자 주문 장난’을 당하고 있는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9년 전부터 시작되었다”라고 말하며 “갑자기 피자 배달원이 찾아와 피자 한 박스를 통째로 건네줬다. 난 아무것도 주문하지도 않았는데”라고 설명했다.

처음에는 한 사람이 자신의 집 주소를 혼동했다고 생각했으나, 이러한 장난이 계속되자 악의적이라는 걸 깨달았다.

그는 “더는 잠을 잘 수가 없다. 나는 길에서 스쿠터 소리를 들을 때마다 불안하기 시작하며, 누가 피자를 또 놓고 가지 않을까 두렵다”라고 말하며 “평일이든 주말이든 아무 때나 발생한다”라고 덧붙였다. 심지어는 새벽 2시에 도착한 적도 있었다. 피해는 피자 업에게도 발생했는데, 주문 한 적이 없기 때문에 금액을 지불할 수 없었고, 고스란히 손해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랜데그헴은 어쩔 수 없이 열 번째 피자가 나타난 날 계산을 했으며 비용은 510달러(한화 약 60만 원)이 발생했다.

범인의 행각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인근에 사는 랜데그헴의 친구에게도 같은 장난을 9년씩 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 같은 단서로 범인은 둘이 서로 알고 있는 사람일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경찰에 신고한 상태지만 범인은 아직까지 오리무중이다. 랜데그헴은 “더 이상은 참을 수 없다”라고 말하며 “만약 지난 9년 동안 나를 괴롭힌 사람이 누구인지 알게 된다면, 그 날은 그의 최악의 하루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