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맥주와 우주의 만남" 국내 양조장, 맥주캔으로 만든 ‘로켓’ 쏘아 올릴 예정

승인2020.07.14 13:38:24

수제맥주 스타트업 더쎄를라잇브루잉(대표 전동근)이 이번엔 수제맥주 캔으로 만든 로켓을 하늘로 쏘아 올린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대표 박재필)와 함께 알루미늄 수제맥주 캔으로 사운딩 로켓을 만들어 자사의 수제맥주인 로켓필스와 9월 중 쏘아 올릴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 NASA가 발사한 사운딩 로켓 <사진=더쎄를라잇브루잉>

사운딩 로켓은 연구를 위해 발사하는 실험용 로켓이다. 보통 인공위성(100㎞) 고도보다는 낮고 성층권(10~40㎞)보다는 높은 중간권(50~100㎞)까지 올라갔다가 지상으로 떨어진다. 비행시간은 최대 수십 분 정도다.

국내에서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1993년 1단 고체 로켓 KSR-I를 사운딩 로켓으로 두 차례 발사한 적이 있다. 항우연은 1997, 98년 2단형 고체연료 로켓 KSR-Ⅱ를, 2002년 최초의 액체 추진 로켓 KSR-Ⅲ을 발사했다. 이때 쌓은 기술은 우주 발사체 나로호(KSLV-Ⅰ), 한국형 우주발사체(KSLV-Ⅱ) 개발의 밑바탕이 됐다.

발사 장소는 인허가 및 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 해외 발사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2018년 KAIST가 개발한 사운딩 로켓인 우리새 2호가 정부의 허가를 1㎞ 상공까지 받고 전북 새만금 간척지에서 발사된 적 있지만, 이외에는 선진국과 달리 수많은 규제에 막혀 정부 인허가를 받는 데 실패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의 발사체는 로켓필스를 담는 알루미늄 캔으로 제작된다. 앞서 1차 프로젝트 때와 마찬가지로 로켓에 고프로를 달아 발사부터 낙하산과 함께 안전하게 추락하는 것까지 모든 과정을 영상으로 담은 뒤 나중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도전은 더쎄를라잇브루잉의 ‘프로젝트 BTS(Beer To Space)’ 2탄으로 지난 1탄의 성공에 힘입어 기획됐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올해 5월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와 헬륨풍선을 활용해 우주 성층권인 43.5㎞까지 수제맥주를 올려 보내는 프로젝트 BTS 1탄을 진행했다. 당시 상황은 영상으로 담겨 대중에 공개됐다.

2탄은 그보다 더 높은 고도를 목표로 해 한층 더 높은 기술적 과제를 요구한다. 이번 프로젝트의 기획과 마케팅은 더쎄를라잇브루잉이, 발사체 설계와 기술 지원은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를 비롯한 여러 로켓 발사체 스타트업 및 로켓 과학자들이 맡는다.

▲ 사운딩 로켓 발사과정 <사진=더쎄를라잇브루잉>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는 “이번 로켓은 사운딩 로켓으로 나로호 같은 큰 로켓은 아니기에 한계가 분명 존재하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이번 프로젝트를 도전한 다음 2021~22년쯤에는 반드시 발사체에 수제맥주를 담아 지구 궤도에 올라갈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며 “우리나라 스타트업이 개발한 발사체가 상용화되는 2021년에는 해당 로켓의 페이로드(Payload, 화물선)에 로켓필스를 실어서 지구 저궤도에 맥주를 품은 인공위성이 떠다닐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 박재필 대표는 “또 한번 우주를 주제로 더쎄를라잇브루잉과 프로젝트를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우주라는 주제가 기술 뿐만이 아니라 일상에 한발짝 더 나아가는 기회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앞으로 계획 중 하나인 달에 맥주를 보내는 그날까지 저희의 작업들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