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수&저칼로리 술이 '젠더 이슈' 논란, 그 이유는?

승인2020.07.28 11:26:57
▲ 플룸 & 페탈 <사진=Plume And Petal>

주류 기업 바카디 소유 브랜드의 보드카 기반 스프리츠(Sprits)가 ‘성 고정관념’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음료전문매체 더드링크비즈니스에 따르면 플룸 & 페탈(Plume & Petal)이라고 불리는 이 제품은 20% ABV의 저칼로리 칵테일에 어울리는 스프리츠로 광고하고 있다. 또한, 이 제품의 홍보대행사는 “여성에 의해, 오늘날의 현대 여성을 위해, 다른 여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만들어진 바카디의 첫 스프리츠다”라고 설명했다. 광고 문구는 “현대 여성들을 위한 스파에 영감받은 스프리츠(A Spa-Inspired Spirit for the Modern Woman)”다.

피치 웨이브(Peach Wave), 오이 스프릿즈(Cucumber Spiritz), 레몬 드리프트(Lemon Drift) 총 3가지 맛으로 출시되었으며, 무글루텐 및 무설탕 믹서 음료와 함께 섞을 경우 일반 와인 한 잔 칼로리보다 30%가 적다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이러한 제품 설명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여성에 대한 고정관념을 고착시킨다는 비판을 받기 시작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나는 항상 내가 마시는 보드카가 마사지 오일과 염소(chlorine) 맛이 더 나길 바래왔다”라고 말하며 조롱했으며, 다른 사람들은 “왜 여성들이 코로나19 대유행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요즘 더 가벼운 술을 원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바카디의 대변인은 플룸 & 페탈은 바카디에서 11년 동안 일했던 쉘리 멘제(Shelley Menze)가 주로 여성들로 이루어진 팀을 구성해 함께 만들었다고 말하며 “이번 제품을 제작한 우리의 수석 음료 과학자 쉘리 멘제는 집에 그녀가 친구들을 초대할 때 일반적으로 제공하는 술을 새롭게 탈바꿈 하고 싶어 했다”라고 말하며 “그렇게 탄생한 것이 저칼로리, 저알코올 대체품에 대한 광범위한 수요를 해결할 수 있는 독특한 제품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렇지만 우리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성고정관념적인 메시지를 사용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 점에 대해선 자랑스럽지 못하나, 이 제품을 만든 여성 제작자들에 대해선 자랑스러우며, 업계에서 흔치 않았던 특별한 맛의 이 음료도 자랑스럽다”라고 전했다.

한편, 현재 “현대 여성을 위한 스파 영감을 받은 스프리츠(A Spa-Inspired Spirit for the Modern Woman)”라는 제품의 광고 문구는 “여성들을 위해 여성이 디자인한(designed for women, by women)”이라고 수정되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