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사과 대체할 당도 높은 국산 사과 '루비에스'

승인2020.08.13 11:09:17
▲ 작은 사과 ‘루비에스’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이 재배가 쉽고 맛과 품질이 뛰어난 국산 작은 사과 ‘루비에스’가 올해 100여 톤 이상 유통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동안 작은 사과는 9월 말쯤 익는 일본 품종 ‘알프스오토메’가 유일했다. ‘알프스오토메’는 떨어짐(낙과) 피해가 크고 수확 뒤 금세 푸석거리며 정상적인 생산을 위해서는 반드시 열매솎기(적과)를 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이 2015년 개발한 ‘루비에스’는 무게는 60∼80g, 크기는 탁구공보다 약간 큰 사과이다. 최근 1인 가구가 늘면서 도시락용, 컵 과일용 등으로 주목받는 품종이다.

익는 시기는 8월 말이며, 당도 13.9브릭스(oBx), 산도 0.49%로 ‘알프스오토메’보다 더 달고 덜 시다. 또한, ‘알프스오토메’와 달리 낙과가 거의 없고, 상온에서 50일 이상 유통할 수 있을 만큼 저장성이 좋다. 열매를 솎지 않아도 정상적으로 재배할 수 있어 일본 품종보다 생산비를 절약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현재 76개 묘목 업체에 ‘루비에스’ 품종 묘목 생산권을 양도했다. 기존 ‘알프스오토메’ 묘목 생산 업체 대부분이 ‘루비에스’로 품종을 변경했고, 대과(큰 과실) 묘목 생산 업체도 생산량을 늘리는 추세다. 올해 ‘루비에스’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30톤가량 많은 약 100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알프스오토메’ 재배 주산지였던 경북 봉화와 영천에서는 일본 품종을 대체해 ‘루비에스’ 집단 재배 단지를 조성했고, 경기도 광주․양평․이천, 충남 청양, 경북 청도 등에서도 ‘루비에스’ 생산 단지를 만들었다. 특히 올해 50톤 이상을 출하하는 영천지역은 작목반과 유통업체의 공동출하를 통한 가격 산정으로 농가 소득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동혁 사과연구소장은 “기존 일본 품종 생산 농가는 ‘루비에스’로 품종을 교체하고 있고, 새로 작은 사과 재배를 시작한 이들도 ‘루비에스’를 선택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국산 사과가 일본 품종을 대체함으로써 우리나라 사과 산업 경쟁력이 한층 강화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