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건강 간식, 식이섬유 풍부한 ‘풋땅콩’ 조리법

승인2020.08.21 10:40:08
▲ 풋땅콩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이 늦여름에 맛볼 수 있는 풋땅콩의 건강기능성과 조리 방법을 소개했다.

풋땅콩은 말리지 않아 수분과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지방 함량과 칼로리가 낮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또 떫은맛이 적고 식감이 아삭하고 부드러워 여름철 건강 간식으로 인기다.

풋땅콩은 예로부터 경남·북 지방에서 즐겨 먹었던 대중적인 여름 간식으로 이르면 8월 중순부터 출하되기 시작한다. 땅콩을 먹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은 수확 후 잘 말려서 꼬투리를 깐 다음 종실인 알맹이를 볶아먹는 것이다. 하지만 수확을 2~3주 정도 앞당겨 풋땅콩 상태로 꼬투리째 삶아 먹기도 한다.

풋땅콩 꼬투리 표면의 흙을 흐르는 물에 가볍게 세척한 다음 소금을 적당량 첨가하고 땅콩이 잠기도록 물을 붓고 약 15분에서 20분 정도 삶으면 완성이다. 땅콩에는 체내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기능과 혈당 상승 억제 효과가 있는 폴리페놀류가 풍부하다. 특히 유용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는 속껍질을 함께 섭취하는 것이 건강에 유익하다.

폴리페놀류는 체내의 혈당 상승과 관련된 효소인 알파-글루코시데이즈1) 억제 효과가 있어 탄수화물의 흡수 속도를 지연시켜 식후 혈당 조절에 도움이 된다. 개화 후 약 90일 수확한 풋땅콩 ‘다안’은 100g당 약 977mg GAE2) 의 총 폴리페놀 함량과 750mg CAE3) 의 총 플라보노이드를 함유하고 있다.

풋땅콩 조리 방법

▲ 풋땅콩 조리법 <사진=농촌진흥청>

1) 땅콩을 흐르는 물에 문지르며 꼬투리 겉면에 남아있는 흙을 세척해준다.

2) 땅콩이 약간 잠길 정도의 물에 적당량의 소금을 넣어준다.

3) 약 15분에서 20분정도 뚜껑을 닫고 삶아준다.

4) 4. 적당히 익은 땅콩을 건져 담는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