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패션 신상] 정해인 카디건, 이태환 데님 스타일링, 씨엔블루 강민혁 남친룩

승인2020.08.24 13:22:56

외유내강의 표본 코스모폴리탄 20주년 커버, 정해인 단독 화보 공개

▲ 배우 정해인이 창간 20주년을 기념한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의 20종 커버를 장식했다. <사진=코스모폴리탄>

배우 정해인이 창간 20주년을 기념한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의 20종 커버를 장식했다.

지난 7월 데뷔 7주년을 맞이한 정해인은 “팬들이 축하해 주신 덕에 특별한 날이 된 것 같다”라며 “데뷔 초부터 지금까지 좋은 사람이 되고자 하는 노력은 변하지 않았어요. 반면에 내 일에 대한 직업 정신과 태도는 조금 더 묵직해진 것 같아요”라고 밝혔다.

가장 멋있는 사람을 정의 내려 달라는 질문에 정해인은 “스스로를 아끼고 사랑할 줄 아는 사람이 멋있어요. 저 역시 그런 사람이 되려 노력하죠. 스스로를 아끼면, 남들도 아끼고 사랑하게 되거든요”라며 “조급함 없이 스스로에 대한 믿음을 가지려 애쓰는 것이 여유를 잃지 않는 비결”이라고 말했다.

▲ 카디건, 아미리 by 무이 <사진=코스모폴리탄>

한편, 올해로 창간 20주년을 맞이한 코스모폴리탄 코리아는 생리대 기부 챌린지 캠페인에 나선다. 독자가 챌린지 영상에 참여하면 참여한 숫자만큼 저소득층 청소년들에게 생리대를 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챌린지 영상은 코스모폴리탄의 틱톡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코스모폴리탄은 20년간 사랑해준 독자들에게 감사하며 끊임없이 도전하는 당신들을 응원한다는 의미의 ‘코스모폴리탄 챌린지’라는 주제 아래 독자들의 목소리를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에 실어주는 이벤트 등 다채로운 프로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코스모폴리탄과 진행한 첫 화보 촬영으로, 20주년 창간 기념호 커버 모델이 된 정해인은 20살 스스로의 모습을 돌아보며 “더 많은 걸 도전해보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있어요. 특히 혼자 여행을 가면 많은 것을 배우게 된다고 하던데, 두려움 때문에 하지 못했어요. 하지만 언젠가 꼭 이루고 싶은 버킷리스트예요”라고 말했다.

이태환 절제된 섹시함 담긴 화보 공개, “배우란 행복과 고통이 함께 공존하는 일 같아”

▲ (왼쪽) 그린 파티나 레더 바이커 재킷, 벨루티. 블랙 팬츠, 지방시. 블랙 첼시 부츠, 폴로 랄프 로렌. 실버 링, 디올 맨 (오른쪽) 화이트 티셔츠, 선스펠 at 비이커. 블랙 진, 디파트먼트 5 at 비이커. 실버 펜던트 네크리스, 포트레이트 레포트. 그랑프리 체어 월넛, 프리츠한센 <사진=지큐 코리아>

남성 매거진 지큐 코리아가 배우 이태환의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이태환은 우월한 피지컬과 훈훈한 외모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가죽, 데님, 화이트 티셔츠 등 그 어떤 옷도 자신만의 느낌으로 완벽하게 소화하며 섹시한 남자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었다.

화보와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태환은 배우라는 직업에 대해 “행복과 고통이 함께 공존하는 일 같다. 여러 사람과 만나서 연기하며 제가 평생 경험하지 못할 감정을 간접적으로 느낀다는 건 정말 행복한 일”이라며 “연기한 캐릭터와 대사를 누군가 공감해 줬을 때, 표현하고 싶었던 것이 사람들에게 잘 전달되었을 때 뿌듯하다”고 말했다.

▲ (왼쪽) 데님 재킷, 리바이스. 팬츠, 캘빈클라인 진. 데님 셔츠, 폴로 랄프 로렌. 네이비 가죽 벨트, 토즈 (오른쪽) 데님 재킷, 리바이스. 팬츠, 캘빈클라인 진. 데님 셔츠, 폴로 랄프 로렌. 네이비 가죽 벨트, 토즈. <사진=지큐 코리아>

또한 SBS 예능 박장데소에 출연해 ‘연애 신생아’라는 별명을 얻은 것에 “적극적으로 연애를 잘 하는 스타일은 아니고 소심해지는 편인데, 20대가 끝나기 전에 직진만 하는 사랑을 꼭 해보고 싶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이태환의 더 자세한 인터뷰와 화보는 '지큐 코리아' 9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데뷔 10년 차, 씨엔블루 강민혁 설렘 폭발 남친 비주얼 화보 공개

▲ 코트, 패턴 니트, 슈즈 모두 벨루티, 팬츠 시스템 옴므 <사진=싱글즈 9월호>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패션 매거진 '싱글즈'가 카카오 M 오리지널 디지털 드라마 '아직 낫서른'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씨엔블루 강민혁의 화보를 공개했다.

서른의 시작이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그는 변함없이 훤칠한 비주얼과 화보 장인다운 눈빛으로 촬영장 스탭들의 설렘 지수를 한껏 끌어올렸다는 후문.

카카오 M 오리지널 디지털 드라마 '아직 낫서른'은 웹툰 '85년생'을 원작으로 한 로맨스 물로, 서른 살의 웹툰 작가 ‘서지원’이 중학생 시절 첫사랑 ‘이승유’를 웹툰 회사 담당자로 만나게 되면서

펼쳐지는 사랑 이야기다. 그간 여러 작품을 통해 얻은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아직 낫서른>에서 마성의 매력남 이승유 역을 맡은 강민혁은 “대본을 읽었을 때, 머릿속으로 이미지나

영상이 그려지며 마음을 움직인 작품이다. 나와 같은 서른 살에 관한 이야기고, 내가 한 번쯤 해봤던 고민과 일들이었다.

이 작품은 ‘내가 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는 생각에 선택했다.”며 전역 후 첫 작품으로 아직 낫서른을 선택하게 된 배경을 전했다.

평소 시 쓰는 것을 즐긴다는 강민혁은 “어렸을 때부터 책을 접할 기회가 많았고 읽으면서 느꼈던 불만이나 다른 이견을 항상 품고 있었다. 이런 것들을 토대로 글을 쓰기 시작했고,

내가 가진 철학, 나만의 생각을 글로 옮기는 작업을 해왔다.”며 출간을 앞둔 책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또한 “음악과 연기 모두 현장에서 큰 희열을 느낀다.

음악은 무대에서 즉각적인 반응이 나타나기 때문이고, 연기는 준비한 것 이상으로 몰입되거나 표현이 될 때 감정적 전율을 느낀다.”며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대한 열정과 애정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 재킷 발리, 니트 베스트 코스, 슈즈 알렉산더 맥퀸, 팬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사진=싱글즈 9월호>

밴드 씨엔블루로 데뷔 후 10년간 음악, 연기를 넘나들며 다양한 활동을 펼친 강민혁은 “좋아하는 일이라도 열정을 쏟다 보면 슬럼프에 빠질 때가 있다. 음악은 악으로, 연기는 힘든 부분이 생기면

좋은 기억을 되살리며 슬럼프를 견뎠다. 그러면 책임감이나 감사한 마음에 스트레스가 풀리며 다시 설렌다. 정확히 스무 살에 데뷔해서 서른 살이 됐고 너무 행복하다.

지금처럼 마흔 살, 쉰 살 그 이후에도 재미있게 일하면서 변함없이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천상 뮤지션, 배우다운 감회를 전했다.

끊임없는 자기관리와 대체 불가한 다재 다능함으로 무한한 매력을 발산하는 씨엔블루 강민혁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9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최지혜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