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주스 시장' 트렌드, 생과일 프리미엄 부문 두드러져

승인2020.09.07 15:30:47

aT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세계 주스 시장의 트렌드를 공개했다.

2019년 473억 달러(한화 약 56조 1,640억 2,000만 원) 규모로 추정되는 세계 주스 시장은 웰빙 트렌드와 설탕세 도입의 영향으로 2014년 대비 7% 수준 감소했다. 특히 최대 소비지인 북미 지역과 유럽에서의 매출 감소가 두드러지는 양상을 보였다.

▲ 세계 주스 시장 규모 <자료=aT농수산식품유통공사>

유럽과 북미 시장 규모는 감소 추세인 반면, 아시아의 경우 경제성장과 함께 100% 생과일 프리미엄 주스 브랜드가 인기를 끌며 시장규모가 커지고 있어 향후 주스시장의 주된 소비처로 주목받고 있다.

▲ 대륙별 주스 시장 규모 및 전망 <자료=aT농수산식품유통공사>

세계적인 주스 브랜드인 트로피카나와 미닛메이드는 당 첨가에 대한 소비자 우려 및 설탕세 도입으로 매출액이 감소했으나, 채소 등을 첨가해 소비자에게 건강주스라는 인식을 심어준 가고메, 이토엔 브랜드의 매출은 증가했다.

▲ '17-'18 글로벌 주스 TOP 10 브랜드 매출 증가액 <자료=aT농수산식품유통공사>

세계 주스의 상품 트렌드로는 설탕, 방부제 등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고, 영양소를 최대한 보존하기 위해 냉압착기술을 활용한 누디(Nudie)의 클라우디 애플 주스(cloudy apple juice)와, 고급 와인처럼 보이는 최고급 토마토 주스로 한 병에 10,800엔(한화 약 11만 원)인 OSMIC의 토마토 주스 퍼스트, 인도에서 잘 알려진 허브 혼합물인 ‘트리팔라’를 이용하여 장 건강과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건강 주스로 소비자의 이목을 끈 네이처랜드 오가닉스(NatureLand Organics)와 트리팔라 주스(Triphala Juice), 배추김치의 매콤한 감칠맛과 톡 쏘는 맛을 살린 골드마인(Goldmine)의 김치주스, 그리고 100% 노란색 토마토를 사용한 주스인 팀바크(Tymbark)의 100% 포미도르(100% Pomidor) 주스 등이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