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합부터 덮밥까지!” ‘독도새우’로 즐기는 다양한 새우 요리 레시피

승인2020.10.29 13:13:33

지난 10월 25일은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를 기념하는 독도의 날이다. 천연기념물 333호로 지정된 독도는 다양한 해양 자원이 풍부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그중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방한 만찬에 독도 새우가 오르며 큰 주목을 받았다. 독도 새우는 독도에서 잡히는 새우를 통칭해서 부르고 있으며 정확하게는 꽃새우, 닭새우, 도화새우가 잡힌다. 새우는 고단백 저지방 식푸으로 다이어트에 좋으며 칼슘과 타우린이 풍부하여 고혈압 예방과 혈액 내 콜레스테롤을 낮춰준다. 9월부터 12월까지는 대하가 제철이기 때문에 질 좋은 새우를 구하기 좋다.

새우 삼겹 삼합

▲ 새우 삼겹 삼합 <사진=이금기>

삼합이라 하면 대부분이 홍어삼합을 떠올리게 된다. 홍어 삼합은 전라도 지역에서 김치와 돼지고기를 함께 즐기는, 세 가지 재료의 맛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특징인 전통 음식이다. 삭힌 홍어는 사람에 따라서 호불호가 나뉘고 질 좋은 홍어는 가격 또한 상당히 높아서 홍어를 대체하여 문어 삼합, 소고기 관자 삼합 등 다양한 삼합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소개하는 레시피는 홍어 대신 새우, 김치 대신 청경채를 사용하여 재료의 맛과 식감을 잘 살렸다. 이금기 중화 시즈닝 맛간장은 생선이나 고기의 조림, 볶음 등 다양한 방법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재료

생새우살 14마리, 삼겹살 300g, 청경채 5개, 양파 1/4개, 마늘 5쪽, 청양고추 1개, 고추기름 1과1/2큰술, 소금 1/3작은술

밑간 재료 : 이금기 중화 시즈닝 맛간장 1/2큰술, 맛술 1/2큰술, 고춧가루 1작은술

양념 재료 : 이금기 중화 시즈닝 맛간장 1과1/2큰술, 생강 1/2개, 설탕 2큰술, 물 2큰술, 맛술 1큰술

① 청경채 데칠 물 2컵에 소금 1작은술을 넣고 끓인다.

② 마늘은 편 썰고 고추는 어슷하게 썰어준다.

③ 새우는 밑간 재료와 버무려 10분간 재워준다.

④ 청경채는 길게 2~4등분하고, 양파는 0.5cm 두께로 썬다.

⑤ 삼겹살은 한입 크기로 썰어준다.

⑥ 양념 재료를 모두 섞어준다.

⑦ 끓는 물에 청경채를 넣고 중간불에서 1분간 데치고 찬물에 헹궈 물기를 꼭 짠다.

⑧ 달군 팬에 삼겹살, 소금을 넣고 중간불에서 7~8분간 구워준다.

⑨ 양념을 넣어 중간불에서 2분간 끓인 후 그릇에 덜어둔다.

⑩ 팬을 씻어 달군 후 고추기름, 마늘을 넣고 중간불에서 1분, 양파, 청양고추를 넣고 1분, 새우를 넣고 센불로 올려 2분 30초간 볶아준다.

통후추 새우

▲ 통후추 새우 <사진=이금기>

인도와의 교역을 통해 유럽에 소개된 향신료는 이후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높은 값에 거래되었다. 이후  이슬람 국가들과의 전쟁으로 인해 가격은 더욱 상승했으며 뱃길을 이용해 교역을 하며 유럽의 행해 기술이 발전하기에 이르렀다. 우리나라에서도 다양한 향신료들을 살 수 있고 저렴하게 살 수 있는데, 그 중  가장 사랑받는 향신료라고 하면 알싸한 매운맛과 향으로 후추를 꼽을 수 있다. 후추는 육류 외에도 생선들의 비린 맛을 잡기도 하고 요리의 맛과 향을 올려준다. 과거 파우더 형태의 후추가 많이 소비되었지만 최근 요리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통후추를 구매하여 요리 시 직접 부셔서 사용하는 경향이 늘고 있다. 후추를 요리에 사용할 경우 팬에 살짝 볶아주면 향을 더 높일 수 있다.

재료

새우 10마리, 양파 1/2개, 피망 1개, 감자전분 1큰술, 달걀 물 1/2개, 통후추 1큰술, 식용유 5큰술

양념 재료 : 이금기 프리미엄 굴소스 1작은술, 이금기 치킨파우더 약간, 설탕 1작은술, 청주 1작은술, 닭육수 50ml

① 새우는 머리, 껍질, 내장을 제거하고 등 쪽에 칼집을 낸 후 감자전분과 달걀 물에 버무린다.

② 양파, 피망은 한입 크기로 썰고 통후추는 굵게 다져준다.

③ 볼에 양념 재료를 모두 넣고 섞어준다.

④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새우를 넣어 살짝 볶아 덜어둔다.

⑤ 새우를 볶던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양파, 피망을 넣어 볶은 후 덜어둔다.

⑥ 다른 팬에 다진 통후추를 넣고 볶아 향을 낸 후 새우와 식용유를 약간 넣어 한 번 더 볶는다.

⑦ 마지막으로 양념을 넣은 후 채소를 넣고 섞어준다.

대하 덮밥

▲ 대하 덮밥 <사진=이금기>

대하는 큰 새우를 뜻하는 단어로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새우의 한 종류 중 하나다. 소금 위에 올려 소금구이로 즐기는 경우가 많으며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새우 중 하나라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만큼 다른 새우들에 비해 가격이 높은편에 속한다. 소개하는 레시피 속 새우는 다양한 새우로 대체 할 수 있기에 본인의 취향에 맞는 새우를 선택해서 요리하면 된다. 양념 재료로 사용된 중화 고추마늘 소스는 고추와 마늘로 매콤한 맛이 잘 어우러져 육류나 해물 등 볶음요리에 잘 어울리며 튀김들을 찍어 먹는 디핑소스로 활용해도 좋다.

재료

대하 10마리, 밥 2공기, 대파 15cm, 양파 1/2개, 라임 약간, 파슬리 약간

양념 재료 : 이금기 중화 고추마늘소스 2큰술, 맛술 2큰술, 후추 약간, 참기름 약간

① 라임은 슬라이스하여 준비하고 파는 송송, 양파는 도톰하게 채 썬다.

② 새우는 꼬리를 남기고 머리와 껍데기를 제거하여 깨끗이 씻어 손질한다.

③ 식용유를 두른 팬에 새우를 넣고 볶아준다.

④ 새우가 살짝 익으면 맛술을 넣어 비린내를 제거한다.

⑤ 파와 양파를 넣고 함께 향을 내며 볶아준다.

⑥ 새우가 거의 익었을 때 맛술을 제외한 양념 재료를 넣어 버무리듯 볶아 준다.

⑦ 밥을 그릇에 담고 슬라이스 한 라임과 볶은 대하를 얹고 파슬리를 올려 완성한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