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네켄부터 스텔라와 아르투아까지, 빠르게 성장하는 '저도수 & 무알콜 맥주 시장'

승인2020.11.16 14:14:40
▲ 스텔라 아르투아 0.0 <사진=Stella Artois>

세계에서 가장 큰 양조업체 AB인베브(AB InBev)가 소비자의 니즈에 맞추기 위해 향후 5년 동안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저도수 맥주’ 시장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AB인베브의 유럽 소비자 전략 책임자 로라 다이아몬드(Laura Diamond)는 이번 주 ‘Lo & No Summit’을 통해 “전 세계 맥주의 30% 이상을 대표하고 있을 때,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제품을 제공할 책임이 있다”라고 말하며 버드와이저와 스텔라 아르투아 등을 생산하고 있는 AB인베브가 2025년까지 자사의 전 세계 주류 생산량의 5분의 1을 무알콜 및 저도수 맥주로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AB인베브에서 저도수 및 무알콜은 전체 물량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다.

음료전문매체 더드링크비즈니스에 따르면 올해 초 영국에서는 버드와이저와 스텔라 아르투아의 무알콜 제품을 출시하며 저도수 주류 판매의 급속한 성장을 촉진시켰는데, 이를 개발하는 데 2년이 걸렸으며, 시음 대회 수상을 통해 품질을 검증받았다. 이는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무알콜 맥주로서는 전례가 없을 성과였다.

▲ 하이네켄 0.0 <사진=Heineken>

현재 글로벌 양조업체들은 자사의 주력 맥주 브랜드에 대한 무도수 대안을 만들어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하이네켄(Heineken)은 지난 2018년 ‘0.0% ABV 맥주’를 출시했으며, 출시 첫해에만 1,500만 병을 팔았다. 최근에는 기네스(Guiness)가 영국 및 아일랜드 시장에 0.0% 제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AB인베브의 로라 다이아몬드는 현재 “AB인베브가 저도수 & 무알콜 수요에 대한 목표치를 충족하고, 경쟁에서 앞서기 위해 유망한 새로운 브랜드를 인수하는 것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라고 말하며 “포트폴리오를 통해 소비자들의 의견을 충족시킬 수 있을 자리가 충분하기 때문에, 인수가 제역할을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라며 “오늘날 가장 중요한 것은 이런 브랜드들을 위한 더 나은 구조를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 우리는 소비자들에게 "왜 도수가 없는 맥주를 마셔야하는가"라는 점에서 신뢰성을 쌓아야 하기 때문에, 우리는 더 많은 옵션을 가질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