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여행] 백양사의 만추

승인2020.11.19 21:16:23

전남 장성군 북하면에 자리잡은 백양사는 조계종 제18교구의 본사로, 여환이 631년 창건하였는데, 원래 백암사로 불렸다.

고려 때 중창한 후 정토사라 개칭하였고, 선조임금 때부터 백양사라 부르게 되었다.

당시 주지 스님이었던 환양선사가 불경을 읽으면 어디선가 흰 양이 나타나 스님의 독경소리를 듣고 돌아가곤 했는데, 어느날 꿈에 그 흰 양이 나타나 스님의 독경 덕분에 사람으로 환생한다는 말을 남겼다.

다음날 스님은 산책길에 죽어 있는 흰 양을 발견하고, 비로소 그 꿈의 의미를 깨닫고, 자신이 제도해준 양을 기리는 의미에서 백양사라 고쳐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석가모니의 진신사리를 모신 9층 석탑이 있고, 극락전과 대웅전, 사천왕문과 명부전을 볼 수 있다.

백양사의 입구의 작은 연못에 반영된 쌍계루 누각과 백학봉 바위산의 모습이 장관을 이룬다.

이제 울긋불긋하던 아기단풍의 모습도 다 사라지고 겨울의 문턱에 들어선 느낌을 준다.

소믈리에타임즈 김욱성 kimw2@naver.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