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김치 종주국' 논란?... 정부 "우리 김치 아닌 파오차이"

승인2020.11.30 14:11:56
▲ 중국이 국제표준화기구(ISO) 표준에 맞춰 제정한 ‘파오차이(泡菜)’ <사진=Wikimedia>

중국의 김치 격인 ‘파오차이(泡菜)’가 국제표준화기구(ISO) 표준에 맞춰 제정되었다.

파오차이는 중국에서 배추를 발효 시켜 시큼하게 만든 김치의 일종으로 우리나라의 김치와 다르다. 논란이 되는 부분은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가 이를 두고 “김치 종주국인 한국의 굴욕”이라고 표현했다는 점과 파오차이를 ‘김치’ 산업의 국제표준으로 주장했다는 것이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9일 “중국 쓰촨의 파오차이를 우리의 김치와 구분하지 않고 보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라고 말하며 “김치에 대한 식품규격은 2001년 국제연합(UN) 국제식량농업기구(FAO) 산하 국제식품규격위원회(코덱스, CODEX)에서 회원국들이 이미 국제 표준으로 정한 바 있다”라고 설명했다.

▲ 파오차이의 ISO 문서에서도 김치에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명시되어있다.

김종구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파오차이와 김치는 다르다”라고 말하며 “코텍스는 공신력 있는 국제식품규격위원회이며, 파오차이는 민간이 주도로 ISO에 등록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ISO 원문을 살펴보면 ‘김치에는 적용되지 않는다(This document does not apply to kimchi)’라고 쓰여있다.

코덱스에서 인정받으면 각국의 식품 관리 시 일종의 지침으로 적용할 것을 권장하며, 최근에는 국제간의 공통 적용되는 대표적인 식품 규정으로 발전하고 있다. 반면 ISO는 제품 혹은 서비스의 국제 교류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만들어진 기구지만 공식 관습 기구는 아니다. 또한, ISO의 상입이사국은 중국이며 이번 파오차이 제정에서도 한국도 참여하지 않은 중국과 터키, 세르비아, 인도, 이란 등 5개국만 참여했다.

▲ 김치

단, 파오차이 소식에 대해서는 국내매체의 보도에 혼동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를 표현한 것은 환구시보가 아닌 중국 매체 ‘관찰시망’이 운영하는 플랫폼 ‘풍문커뮤니티’라는 곳의 올라온 글을 퍼와 공식 바이두 계정에 올려 퍼가기를 한 것으로 이 게시글을 올린 사람이 개인 유저인지 혹은 프리랜서 기자인지 불분명하다. 단 환구시보가 이 게시글을 퍼왔기 때문에 한국을 조롱한 것은 사실이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김치의 계승 및 발전과 관련 산업의 진흥을 뒷받침하기 위해 안정적인 원료조달, 품질 및 경쟁력 제고, 수출확대 등 종합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