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철의 와인이야기] 실패의 연속인 일본 와인의 역사

실패로 보지만, 이는 일본 와인 발전에 초석
승인2020.12.02 15:47:40

일본은 명치유신을 전후하여 정부 관리들을 해외로 파견하여 선진문물을 배워올 수 있도록 장려하였다. 이때 일본 관리들은 서구 선진문물을 배우기도 했지만, 와인을 마시면서 식사하는 모습에 반하여, 일본에서도 와인을 만들어서 유럽과 같은 와인문화를 정착시키려고 와인용 포도재배와 와인양조에 엄청난 시간과 노력을 기울였지만, 실패의 연속이었다. 또 메이지(明治, 1868-1912)시대에는 식산흥업(殖産興業)의 일환으로 포도재배와 와인양조를 장려하기도 했다. 당시에는 주식인 쌀이 부족하여 쌀로 술을 만드는 것보다 과일로 술을 만드는 것이 더 유리했기 때문이다.

* 1870년 야마니시에 야마다히로노리(山田宥教)와 다쿠마노리히사(詫間憲久)가 책과 외국인에게 배운 지식을 바탕으로 ‘포도주공동양조장(ぶどう酒共同醸造所)’이라는 와이너리 설립 → 기술수준이 낮고 와인 부패에 대한 대책 부족으로 1876년 폐업

* 1873년 삿포로에 양조용 포도원 설립 → 풍토에 맞지 않은 유럽 포도 전멸

* 1876년 야마나시 권업시험장 설립 → 1884년 폐업

▲ 프랑스에 파견된 (왼쪽부터) 다카노 마사나리(高野正誠)와 츠치야 류겐(土屋竜憲)

* 1877년 일본 최초의 민간 와이너리인 ‘대일본야마니시포도주회사(大日本山梨葡萄酒會社)’ 설립, 다카노 마사나리(高野正誠)와 츠치야 류겐(土屋竜憲) 두 사람을 프랑스에 파견 → 판매부진, 병충해, 품질의 불안정 등 기술적인 문제와 일본인의 와인에 대한 기호가 맞지 않아 실패, 1886년 해산

* 1880년 효고(兵庫)현에 프랑스식 포도재배시험장인 ‘국영 반슈우포도원(國營播州葡萄園)’을 개설 → 풍토에 맞지 않은 유럽 포도 전멸

이렇게 관 주도의 식산흥업정책은 야마나시 등 여러 곳에서 실패하는데 이는 유럽종 포도의 적응실패, 양조기술 미숙, 일본인의 기호에 맞지 않은 정통 와인의 맛, 즉 시기상조로 영업실패 등으로 보지만, 이는 일본 와인 발전에 초석이 된다.

고려대학교 농화학과, 동 대학원 발효화학전공(농학석사), 캘리포니아 주립대학(Freesno) 와인양조학과를 수료했다. 수석농산 와인메이커이자 현재 김준철와인스쿨 원장, 한국와인협회 회장으로 각종 주류 품평회 심사위원 등 많은 활동을 하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칼럼니스트 김준철 winespirit1@naver.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