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를 두 번이나 이겨낸 106세 할머니, 장수의 비결은 '우유와 위스키'?

승인2021.01.18 16:29:01
▲ 코로나19를 두 번이나 이겨낸 106세의 메리 '폴리' 니콜슨 <사진=Good Morning Britain>

영국 아침 뉴스 프로그램 굿모닝브리튼은 ‘폴리(Polly)’라고 불리는 106세의 여성 ‘메리 니콜슨(Mary Nicholson)’은 코로나19에 두 번 감염되었지만, 이를 이겨낸 생존자라고 14일 전했다.

그녀는 장수의 비결로 두 가지를 꼽았는데 바로 ‘위스키’와 ‘지방이 많은 우유’라고 밝혔다. 니콜슨은 매일 지방이 많은 우유와 밤에 위스키 한 잔을 즐기는데, 버터와 크림이 풍부한 식단이 그녀가 장수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며 지난 화요일에 맞이한 그녀의 106번째 생일에 “그 어느 때보다 건강하다”라고 말했다.

니콜슨은 “오늘은 106번째라는 큰 생일이다. 난 그동안 환상적으로 보냈으며, 스스로 즐겁고 행복하다”라고 말하며 “제 생일이 얼마나 값진지 말할 수 없다. 코로나19 격리를 마친 뒤, 생일 편지와 선물을 받으며 하루를 즐길 수 있어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과거 구내식당 요리사였던 그녀는 두 차례의 세계대전과 세 차례의 독감 유행에서 살아남았다. 그녀의 조카인 68세의 진 험프리스(Jean Humphreys)는 니콜슨에 대해 “독립적이고, 재미있고, 사랑스러운 사람이다”라고 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