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발렌타인데이, 넉넉한 양의 '가성비 초콜릿' 인기

승인2021.02.09 11:38:21
▲ ‘리터 스포트’ 큐브 초콜릿 <사진=마켓컬리>

장보기앱 마켓컬리가 올해 발렌타인데이 기획전을 분석한 결과 넉넉한 양의 가성비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9일 밝혔다.

마켓컬리가 지난 2월 1일~7일까지 발렌타인데이 기획전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판매량 상위 10위 내에 이름을 올린 상품들의 평균 판매 가격이 지난해 동일 기획전 대비 50%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 중인 ‘몰티저스’ 초코볼은 30% 할인을 통해 800원대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2위인 ‘크리스피도넛’ 오리지널 글레이즈드는 1개당 1,300원 수준의 상품이며, 3위인 ‘투바이트’ 브라우니의 경우 다른 브라우니 제품의 절반 수준의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4개입 구성을 갖춘 상품이다. 상위 10위 중 가장 높은 가격의 상품인 리터 스포트의 큐브 초콜릿은 3~5가지 맛의 초콜릿을 20개 이상 담았지만 5,200원에 불과하다.

이처럼 올해 발렌타인데이 기획전에서 가성비를 갖춘 상품의 인기가 높게 나타나는 데에는 이번 발렌타인데이가 설 연휴와 겹친 ‘설렌타인데이’라는 점이 반영되었기 때문이라고 마켓컬리는 분석했다. 연인 간 선물 외에도 가족, 친척끼리 함께 즐기려는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가격 부담이 덜하면서도 넉넉한 양을 갖춘 가성비 상품을 찾는 고객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마켓컬리 검색어 순위를 살펴보면 ‘초콜릿’은 2월 3일 8위를 기록하며 첫 10위권 진입한 데 이어 이후 꾸준히 4위권을 유지하며 우유, 치즈, 요거트, 양파, 두부 등 일상적인 상품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할 정도로 관심을 받고 있다.

이처럼 초콜릿 및 발렌타인데이에 대한 높은 관심은 기획전 내 디저트 상품들의 판매량 증가로도 이어지는 추세다. 이번 기획전에서 초콜릿류를 제외한 디저트 상품의 판매량은 지난해 기획전 대비 88% 증가했다. 기획전 전체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율 역시 16%에서 37%로 크게 올랐다. 지난해에는 쿠키, 마카롱, 치즈케이크 등 인기를 얻는 품목도 한정되어 있었지만, 올해는 피낭시에, 마들렌, 펑리수, 카스테라, 웨하스, 롤케이크 등의 가족끼리 디저트로 즐기기 좋은 상품이 고르게 인기를 끄는는 추세다. 기획전에서 남성용 선물로 제안하는 맨즈뷰티 상품 역시 2월 1일~7일간 판매량이 이전 기간(1월 25일~31일) 대비 494% 늘어날 정도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